[2018 MWC로 보는 미래]② SKT 박정호 사장이 전망한 5G 미래, '사물의 빅데이터화'
이안나 기자 | 기사작성 : 2018-02-27 17:51
957 views
N
▲ SKT 박정호 사장이 MWC 2018이 열린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SKT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이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MWC가 내건 주제는 ‘더 나은 미래의 창조(Creating a better future)’다. 그동안 글로벌 기업들의 신제품 공개장으로 활약해 온 MWC가 이제는 인간 삶의 미래를 그리는 하나의 공론장으로 진화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MWC 2018’의 면면을 분석해 5G와 모바일, 네트워크 등 차세대 혁신기술의 미래를 짚어본다. <편집자 주>






SKT 박정호 사장, "5G는 요금 문제 아닌 전혀 다른 차원 접근 필요"

5G의 핵심은 '데이터량'보다 해킹 위험 없는 '안전성'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SK텔레콤 박정호 회장이 5G에 대한 패러다임 전환을 촉구했다. 5G가 무선 네트워크의 업그레이드에 국한되지 않고 생활의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는 의미다.

박정호 사장이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고 SK텔레콤은 27일 밝혔다. 박정호 회장은 “세계 최초라는 것이 때로는 의미가 없는 경우도 있지만, ‘5G 세계 최초’는 조금 다르다”며 “우리가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회사들이 한국에 진출하고, 이런 회사를 벤치마킹해 국부를 창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물질세계와 IT세계의 결합, 즉 사물인터넷은 현 IT업계에서 가장 큰 화두다. 박정호 사장은 IT업계의 이런 분위기에서 5G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이야기했다. 물질세계와 IT 세계를 연결하는 수단은 ‘데이터’인데 5G가 그 매개체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다.

2009년 스마트폰이 등장하고 4G(LTE)시대까지의 근 10년동안은 유선 전화기에서 스마트폰으로 대체하는 기간이었다. 5G는 한 번 더 사용자들의 생활을 변화시키게 된다.

예를 들어 지금까지는 자동차 운전자에게 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다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는 차가 스스로 운전해서 가는 등 사물들의 ‘가장 중요한 행위’가 IT화 된다는 것이다.

5G를 이전과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는 회사는 SK텔레콤 뿐만이 아니다. 해외 글로벌 기업들 역시 새로운 데이터 시대를 미리 준비하고 있다. 박 사장은 지난달 서울 SK텔레콤 본사에서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와 만났던 이야기를 하며 “나는 11번가를 e-커머스라고 부르는데, 마윈 회장은 알리바바를 데이터 회사라고 부르며 2010년부터 모든 것을 데이터화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화웨이, 삼성, 버라이즌 등이 5G 세계최초를 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5G가 사물과 IT세계를 연결하며 사람들의 생활 속으로 들어오게 되면 무엇보다 보안이 더욱 중요해진다. 그런 의미에서 5G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은 ‘데이터를 얼마나 더 쓸 수 있는가’보다 ‘안전성’과 ‘안정성’을 더 중시하게 될 것이라는게 박정호 사장의 판단이다.

박정호 사장은 “5G는 요금 문제가 아니라 전혀 다른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며 “오프라인 세계를 컨트롤하는 5G는 망의 안전성과 안정성이 수용량, 데이터, 요금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양자암호통신과 필수설비 공동 활용 확대 △ AI기반 실시간 네트워크 관리시스템(TANGO) 고도화 △망중립성 재정립 및 망 안전성에대한 정부 관심이 이뤄진다면, 5G가 인천공항 허브처럼 돼 국가 경제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박정호 사장은 오는 3월 이동통신 고객 서비스의 대대적 혁신도 예고했다. 박 사장은 "무제한 요금제보다 나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고객들이 실감하기 어려운 요금제 말고, 옷 사이즈처럼 ‘라지’, ‘스몰’ 등으로 얘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돈을 못 벌어도 된다. 고객이 싫어하는 행위를 고치는 데 돈을 써야 한다면 그래야 한다”며 고객중심주의를 강조했다. 한편 이와 같은 요금제 근본 개편에는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에 호응하는 방향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