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가 선택한 AI 면접관, 삼성·SK·신세계 등은 신중론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02-14 14:45
2,292 views
N
▲ 기업체 입사시험에서 위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 뉴스투데이 DB
SK, AI 채용 헬퍼 파일럿 테스트 진행했지만 본격 적용여부는 미정
 
삼성‧신세계‧현대百 등 “AI 면접관 도입, 아직 예정 없어”

 
(뉴스투데이=강이슬, 권하영, 박혜원 기자) 롯데그룹이 2018년 상반기 공개채용부터 면접전형에서 AI를 활용한다고 발표하면서, 다른 기업들도 채용 과정에 AI를 접목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롯데는 지난 12일 AI를 통해 자기소개서에서 ▲인재상에 대한 부합도 ▲직무적합도 ▲표절 여부 등 3가지를 중점적으로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단, 기존처럼 인사팀이 서류전형 평가방법을 병행한다. AI의 심사결과는 참고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자기소개서 데이터가 축적되고, 관련 기술과 알고리즘이 정교해지면 AI 심사의 반영 범위와 비율을 점차 높여나갈 계획이다. 
 
AI를 채용과정에 활용하면 감성적인 인간 면접관보다 더 공정하게 채용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AI 평가의 정확도를 신뢰하기 이르다는 상반된 평가도 있다. 이에 국내 기업들도 채용과정에 AI 도입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채용 과정에서 AI 도입을 하지 않았지만,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이 많았다.
 
SK그룹은 지난달 SK C&C가 자사의 AI 플랫폼 ‘에이브릴(Aibril)’을 서류심사에 도입하는 ‘에이브릴 채용 헬퍼’의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 테스트는 매년 1만 명 이상 지원자가 몰리는 SK하이닉스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실제 채용 심사와는 별개로 응시자 800여 명의 자기소개서 데이터를 수집해 학습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채용 과정에 AI를 활용하는 테스트를 진행했지만, 본격적인 적용 여부는 아직 미정이다”라고 밝혔다.
 
국내 AI 대중화 시대를 예고하고, 국내 대화형 AI기업인 ‘플런티(Fluenty)’를 인수한 삼성전자는 아직까지 채용 분야에서 AI 도입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삼성전자 홍보팀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는 채용 과정에 AI 도입 계획이 있을 수도 있으나, 아직까지는 AI 활용에 대해 발표할 내용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대다수 기업이 아직까지 채용 절차에 AI 기술을 도입하는 문제에 대해 신중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도입이 검토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도 “채용 절차에 AI 기술을 도입할 계획은 없고 현재는 100% 직원들이 직접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아직 채용 과정에 AI 기술을 도입할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소비자 개개인의 취향을 분석하는 ‘인공지능 S마인드’를 선보인 바가 있지만 채용 부문에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