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에선](135) ‘가상화폐 천국’ 일본의 달라진 태도, 익명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하기 시작한 일본정부
김효진 통신원 | 기사작성 : 2018-02-01 11:02
4,450 views
N
▲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위협하는 또 다른 위험성으로 익명 가상화폐가 거론되고 있다. Ⓒ일러스트야

또 다른 위험성으로 부상하기 시작한 익명 가상화폐들

(뉴스투데이/도쿄=김효진 통신원)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해킹사건으로 소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일본 금융청이 다음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그 대상은 바로 익명 가상화폐다.


익명 가상화폐란 송신자와 수신자 모두 익명으로 거래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가상화폐로 누구도 거래기록을 추적할 수 없는 점이 특징이다. 비트코인 등의 일반 가상화폐가 블록체인 내에 거래기록들을 모두 남김으로써 투명성을 높인 것과 비교하면 매우 위험한 요소로서 불법적인 자금세탁 등에 이용될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인 익명 가상화폐로는 모네로, 지캐시, 대쉬 등이 있는데 모두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코인들이다. 가상화폐 실명제를 발표한 우리나라 정부의 방침과도 맞지 않는 익명 가상화폐들은 향후에는 거래자체가 법적으로 금지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북한과의 연관성도 의심받는 익명 가상화폐

작년 3월 프랑스와 독일은 G20 경제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이 모인 국제회의에서 가상화폐에 관한 규제안을 공동제안할 것을 발표하였는데 가장 큰 관심사는 단연 가상화폐를 활용한 자금세탁 대책이었다. 이에 대해 일본 재무장관 역시 지난달 29일 “가상화폐가 국제회의의 의제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일본으로서는 익명 가상화폐에 대한 확실한 대응책을 취할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한편 북한이 익명 가상화폐, 그 중에서도 모네로에 깊게 관여되어 있다는 의심이 올해 들어 급부상하기 시작하였다. 그 발단이 된 것은 미국의 사이버 보안업체 에일리언 볼트가 1월에 발표한 보고서인데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불특정 다수의 컴퓨터에 모네로의 채굴코드를 몰래 설치하는 멀웨어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를 통해 불법적으로 채굴된 모네로는 북한의 한 대학 서버로 전송된다는 보고서 내용으로 미루어 볼 때 여느 때보다 강력한 경제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익명 가상화폐를 또 다른 외화획득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밖에 생각할 수 없다.


익명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코인체크는 정식거래소로 등록조차 안 돼

작년 9월 말, 일본 금융청은 가상화폐 거래소 11곳을 4월에 개정 시행한 자금결제법에 근거하여 정식사업소로 등록시켰다. 비트플라이어와 테크뷰로, 비트뱅크와 같은 여러 가상화폐 거래소가 이름을 올렸지만 그 중에 코인체크의 이름은 없었다.

규모로는 일본 1,2위를 다투는 코인체크가 정식사업소로 등록되지 않은 결정적 이유는 바로 익명 가상화폐를 취급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다만, ‘정식사업소로 등록되지 않았더라도 심사를 진행 중이라면 사업운영을 계속할 수 있다.’는 조항 덕분에 코인체크는 지금까지 가상화폐 거래소를 운영할 수 있었던 것이다.

코인체크가 취급하고 있는 가상화폐 수는 13종류로 다른 거래소에 비해 그 수도 많고 모네로와 지캐시 같은 익명 가상화폐도 다루고 있다. 정식사업소로 등록되어 운영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익명 가상화폐의 취급을 포기하는 것이 필수적이지만 코인체크와 같은 거대한 거래소에서 특정 가상화폐의 거래포기를 발표한다면 이에 따른 가격폭락과 투자자들의 항의는 불 보듯 뻔하다.

모네로의 일본 시세는 지난달 30일 오전 11시 30분 기준으로 1모네로에 310달러를 조금 넘기고 있었다. 1월 초에 비한다면 40% 가까이 폭락한 가격임에도 2016년 말과 비교한다면 25배 이상 상승한 가격이다. 시가총액만 총 49억 달러로 모든 가상화폐를 통틀어 13번째로 큰 규모다.

이 정도로 거대한 가상화폐를 일방적으로 취급하지 않겠다고 발표하는 것보다는 국제적 규제안이 채택되어 불가피하게 거래가 불가능해졌다고 발표하는 것이 코인체크 입장에서는 반가울 수밖에 없었을 테지만 익명 가상화폐를 계속 취급하는 이상 언젠가는 또 다른 사고에 휘말릴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