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삼성전자,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성료

권하영 기자 입력 : 2018.01.25 14:28 |   수정 : 2018.01.25 14:2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10일 충남대학교에서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해 대학생 강사들로부터 대학 전공에 대해 소개받고 있다.ⓒ삼성전자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678명, 캠프에서 자신감과 꿈 키워
 
성적 향상뿐 아니라 진로 탐색의 기회도 가져
 
2012년부터 누적 중학생 6만5000여명, 대학생 1만8000여명 참여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는 3주 간의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마무리하며 전국 6개 대학에서 25일 수료식을 개최했다.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에 참여한 대학은 연세대(인천), 성균관대(수원), 한국외대(용인), 충남대(대전), 전남대(광주), 경북대(대구)다.
 
수료식에는 캠프를 무사히 마친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678명과 대학생 강사 583명, 학부모 1700여명이 참석했으며,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간 각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강사들과 합숙하며, 영어와 수학 집중학습을 통해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키우는 시간을 가졌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소규모 반을 이루는 '삼성드림클래스' 수업은 학생들이 스스로 해답을 찾고 강사가 도와주는 참여형으로 이뤄진다.
 
김민준(경북 울릉북중 1학년) 학생은 "집 근처에 학원이 없어 학교에서 하는 공부가 다였는데, 이번 캠프를 통해 자기주도학습법을 배워 집에 가서도 스스로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읍·면·도서지역 중학생들은 음악회와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찾는 기회도 가졌다. 대학 전공 박람회는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 강사가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본인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듣는 진로 탐색 프로그램이다.
 
김효진(강원 인제중 2학년) 학생은 "전공 이름은 알지만 내용을 잘 몰랐는데, 대학생 선생님이 본인의 입시 준비과정부터 졸업 후 진로까지 자세히 설명해 줘서 미래의 꿈에 한 발짝 다가간 것 같다"고 전했다.
 
2012년에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다시 배움을 전해주는 대학생으로 성장해 강사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기도 하다.
 
2013년 중학생 시절 캠프에 참가했던 고려대학교 1학년 김민지씨는 "중학생 때 받았던 도움을 나눠주고 싶어 캠프에 강사로 참여했다"며 "여기서  중학교 후배를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캠프가 끝나도 계속 학습과 진로에 대해 도움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삼성드림클래스'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중학생 6만5000여명, 대학생 1만8000여명이 참여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L] 삼성전자,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