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감원, 가상화폐거래 유지 유력…신한·국민 등 6개 시중은행 긴급 회의 소집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01-12 11:34
80,481 views
Y
ⓒ뉴스투데이DB

은행권 관계자 "오전, 오후 연이어 금감원, 금융위 소집…중요 사안 결정 예상"

신한은행의 가상화폐 거래소 계약 해지 움직임에 제동걸고, 단계적 변화 추진 가능성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가상화폐와 관련해 금융당국이 6개 시중은행 가상화폐 관계자들과 12일 긴급회의를 갖는다.
 
은행권의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만나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가 오늘 오전, 오후 연이어 가상화폐 취급업소와 거래계약을 맺은 시중은행 6곳 관계자와 긴급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오전에는 금융감독원, 오후에는 금융위원회 주최의 회의가 열린다"고 밝혔다. 
 
가상화폐거래소와 거래계약을 맺은 시중은행은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전북은행 등이다.
 
이 관계자는 "6개 시중은행들이 가상화폐 거래소와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가상계좌거래 및 실명확인서비스 도입 등의 현안이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한은행의 가상계좌 계약 해지 보도로 인해 시장에 충격이 일자 금융당국이 상황을 정리하기 위한 목적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중단 방침을 밝혔다가 '연기'로 입장을 번복했다.
 
국민은행은 지난 해 7월 국내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빗썸과의 거래 계약을 이미 해지한 상태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금융당국과의 회의 결과를 토대로  가상화폐계좌 유지 및 실명서비스 도입 지속쪽으로 가닥을 잡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지우 기자 hap2ji@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