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에선](126) 주머니 두둑해진 일본 샐러리맨들, 올해 일본 대기업의 90%, 중소기업의 66%가 급여인상
김효진 통신원 | 기사작성 : 2017-12-29 06:00
2,490 views
201712290600Y
▲ 직원의 만족감을 향상시키는데 급여인상만큼 가시적인 방법이 있을까. Ⓒ일러스트야

중소기업의 임금상승 경향이 두드러진 한 해

(뉴스투데이/도쿄=김효진 통신원)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0월 ‘기업의 임금상승 동향 등에 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구분하여 대기업 364곳, 중소규모 사업자 8310곳으로부터 작년 대비 급여인상이 있었는지 조사하였다.

그 결과 2017년에 급여인상이 있었던 기업의 비율은 대기업이 89.7%(전년 대비 0.4% 하락)를 기록했고 중소기업은 정규직이 66.1%(전년 대비 7.1% 상승), 비정규직이 36.5%(전년 대비 3.6% 상승)을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대기업은 작년대비 조금 감소한데 반해 중소기업의 임금상승 경향이 뚜렷했다.

대기업은 비정규직 사원의 급여인상이나 경력지원에 노력

대기업의 급여인상 방법을 확인해보면 ‘연차에 따른 급여인상’이 86.6%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기본급 일괄인상’이 53.9%를 기록했다. 

구체적인 인상금액은 연차에 따른 급여인상의 경우에는 ‘월 2000엔 이상 4000엔 미만’이 48.3%로 제일 많았고 기본급 일괄인상은 ‘월 1000엔 이상 2000엔 미만’이 58.3%로 가장 많았다.

또한 많은 대기업들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처우개선을 실시하고 있었는데 가장 많은 것은 ‘월급 인상’으로 절반이 넘는 51.4%를 기록했다. 일부에서는 ‘표창제도의 도입 또는 확충’(6%)이나 ‘육아지원수당, 개호(介護)지원수당, 가족수당 등의 도입 또는 확충’(6%)을 실시하기도 했다.

경력지원에 대해서는 비정규직 사원의 ‘정규직 전환 실시’라고 답한 기업이 76.5%나 되어 정규직과 비정규직간의 격차를 메우려는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중소기업 임금인상의 주 목적은 ‘직원의 이탈방지’

중소기업의 임금인상 방법은 ‘연차에 따른 급여인상’이 50.4%, ‘기본급 일괄인상’이 22.1%로 대기업에 비해서는 상당히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다만 구체적인 인상금액은 연차에 따른 급여인상이 월 평균 4599엔, 기본급 일괄인상이 월 평균 3678엔으로 대기업을 큰 폭으로 웃돌았다.

중소기업의 임금인상 이유는 ‘새로운 인재의 채용과 기존 종업원의 이탈방지’가 정규직(49.2%)과 비정규직(47%) 모두 1위로 확인되었다. 하지만 2위의 사유를 보면 정규직은 ‘실적회복·향상’(34.3%)이, 비정규직은 ‘최저임금의 인상 때문에’(38.3%)로 확인되어 고용형태에 따라 그 원인이 달라졌다.

11월 유효구인배율은 1974년 이래 최고치

기업들의 임금인상에 따른 직원확보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경제의 인력부족은 조금도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후생노동성이 이번 달 26일에 발표한 11월 유효구인배율은 0.01포인트 증가한 1.56배로 1974년 1월 이래 최고점을 찍었다.

이 때는 세계적인 오일쇼크 직전까지 일본경제가 15년 연속으로 실질경제성장률 10%를 넘기던 고도 성장기였기 때문에 같은 유효구인배율이라도 그 의미가 전혀 다를 수밖에 없다.

반대로 실업률은 24년 만에 최저를 기록하고 있는데 후생노동성과 같은 날에 총무성이 발표한 11월 완전실업률은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한 2.7%였다. 구체적인 인원수는 185만 명이지만 사실상 완전고용에 있다고 봐도 무방한 비율이다. 어느 방향에서 보더라도 일본 안에서만 인력을 충원하기는 객관적으로 불가능한 시점에 도달했다는 판단해도 될 듯하다.


[김효진 통신원 carnation2411@gmail.com]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