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 속 씁쓸한 ‘취준생 신조어’…‘공취생’부터 ‘아가리 취준생’ 까지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7-11-12 15:57   (기사수정: 2017-11-13 16:58)
588 views
Y
▲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KBS드라마 '파랑새의 집' 속 취업준비생 이준혁 [사진=KBS 방송 캡쳐]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2017 하반기 공채가 한창이지만, 취업난은 지속되며 그 어려움을 표현하는 신조어들이 꾸준히 생성되고 있다.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취준생 신조어들을 보아봤다.

계속되는 취업 실패에 자포자기 하는 취준생들의 신조어

 
열심히 노력해 학점을 관리하고 기업 문을 두드려도 취업이 되지 않는 현실에 취업을 자포자기하는 취준생들을 묘사하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아가리 취준생’▶ 취준생들이 ‘나 취업 준비 중이야’는 말을 달고 사는 이들을 묘사하는 신조어다. 이 신조어는 입의 비속어인 ‘아가리’와 ‘취업준비생’이 합쳐진 말로 주위에는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취업을 포기한 티를 내지 않는 이들을 뜻한다.
 
‘니트 증후군’▶ 치열한 취업 경쟁에 환멸을 느끼거나 사회 진출에 공포심을 가져 처음부터 취업을 포기하는 현상을 나타내는 말이다. 1990년대 취업에 대한 의욕이 전혀 없는 이들을 통칭하는 니트족에서 유래한 것으로, 최근 취업난이 극심해짐에 따라 애초에 취업 전선에 나갈 생각을 하지 않는 현상을 의미한다.
 
 
기업 채용과 공무원 시험 뭐라도 되길 바라는 ‘공취생’의 등장
 
‘공취생’▶ 정부에서 공무원 인원을 늘려 확대 채용을 한다는 소식에 취업준비생들이 공시에도 몰리고 있다. 민간기업의 채용인원에도 한계가 있다 보니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일반기업과 공무원 시험을 동시에 준비하는 것으로, 이들을 ‘공취생’이라고 부른다. 한우물만 파도 취업이 된다는 보장이 없으니 전혀 다른 두 개 분야를 동시에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호모 고시오패스’▶ 안정된 직장을 찾아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고시를 준비하며 극도로 예민해진 사람들을 뜻하는 신조어다. 시험을 뜻하는 ‘고시’와 반사회적 성격장애를 뜻하는 ‘소시오패스’를 합친 용어다.
 
‘취업인류’▶ 호모고시오패스와 함께 잘 쓰이는 신조어로 공무원 시험에 합격 후 취업을 해야 비로소 인류로 진화한다는 뜻을 담은 신조어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세태를 풍자하기 위해 생겨났다.
 
 
취준생들의 스펙과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신조어
 
‘호모스펙타쿠스’▶ 학벌, 학점, 토익, 자격증, 어학연수, 인턴 등이 취업 9종세트라고 불리며 취업준비생들에게 스펙은 필수가 됐다. 이처럼 취업에 대한 불안감으로 끊임없이 스펙 쌓기에 몰두하는 이들을 ‘호모스펙타쿠스’라고 부른다. 과거에 비해 취업 경쟁이 점차 심해지면서 스펙에만 몰두하게 되는 취업준비생들의 현재 실상을 보여주는 신조어다.
 
‘비계인(비정규직, 계약직, 인턴)’▶ 취업이 어려워지면서 계약직으로 사회생활의 문을 여는 경우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계약직으로 시작해서 정규직으로 가는 경우가 드물고 인턴과 비정규직, 계약직이라는 뫼비우스의 띠를 반복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많아지면서 ‘비계인(비정규직, 계약직, 인턴)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취업 시장에서 요구하는 경험과 스펙을 쌓아도 정작 최종 목표인 정규직 취업이 어려운 현실을 반영한 신조어다.


[강소슬 기자 soseul@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