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 해병대 간 ‘악동뮤지션’ 이찬혁, "손 흔드는 유치원생 보고 극기훈련 버텨" 고백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7-11-03 11:29   (기사수정: 2017-11-03 18:28)
1,968 views
Y
▲ (포항/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악동뮤지션 이찬혁이 7주간의 해병대 기초군사훈련 수료식 직후 어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기자와 만난 이찬혁 “소심했던 내가 이제 목에서 피맛 나도록 큰 소리 질러”

담당 교관 “연예인 의식 없던 모범적인 훈련병” 칭찬에, 이찬혁은 “과찬의 말씀”

군악대 아닌 해병대 1사단 ‘일반 보병’으로 근무, 빡세기로 소문난 부대?



(뉴스투데이=포항/김성권 기자) 지난 9월 해병대로 자원 입대한 남매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21)이 7주간의 해병교육단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무적해병'으로 새롭게 거듭났다.

이찬혁은 2일 경상북도 포항시에 위치한 '해병교육단'에서 열린 수료식을 마치고  해병대 1사단 보병으로 자대를 배치 받았다. 이날 수료식에는 동생인 이수현과 부모님이 참석해 수료를 마친 이찬혁을 맞이했다. 이찬혁의 어머니는 늠름해진 아들과 뜨겁게 포옹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 자리에서 기자와 만난 이찬혁은 훈련을 마친 소감에 대해 “정말 군인이 된 거 같습니다. 예전부터 해병이 되고싶었다”며 짧은 인삿말을 남겼다.

담당 교관도 수료식 후 영외면회를 나가는 이찬혁을 배웅하며 헤어짐을 아쉬워했다. 담당 교관은 "훈련 교관으로 근무하면서 연예인 병사를 처음 받아봤는데 연예인이란 의식 없이, 나서지도 않고 묵묵히 열심히 잘했고 아주 모범적이었다"며 이 씨의 훈련 생활을 칭찬했다. 이에 이찬혁은 "과찬의 말씀이십니다"고 답했다.


▲ 이찬혁의 훈련교관이 영회 면회를 나가기 전 옷매무새를 만지고 있다. ⓒ뉴스투데이


앞서 가진 수료식에서 이찬혁은 해병대에 자원입대한 이유와 훈련 과정에서의 소회를 영상으로도 전했다.

영상에서 이찬혁은 “저를 이전보다 성숙하고 어른스럽게 만들기 위해 해병대에 자원입대 했다”면서 “입소 할 때는 동기라는 이름이 친구보다 어색하고 관등성명조차 자신이 없었지만 지금은 목에서 피맛이 날 정도로 크게 소리 지를 수 있는 용기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 이찬혁이 수료식 도중 공개된 영상에서 훈련을 마친 소감을 전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훈련 과정에서의 힘들었던 순간도 회상했다. 이찬혁은 “극기주 행군 때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었는데, 그 때 행군대열을 지나치는 유치원버스 창문으로 저희를 향해 신나서 손을 흔드는 어린 아이들을 보게됐다. 아이들 눈에 비친 나는 정말 나라를 지키고 있는 군인의 모습이라는 것을 느끼고 군인으로서의 무게를 알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기들 모두 실무로 흩어지겠지만 우리가 하나되어 이겨낸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이다. 사랑하는 1226기 고생많았고, 소대장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어엿한 참해병이 되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승리하는 1226기가 되겠다"며 훈련을 함께한 동기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자대 배치를 받은 이찬혁은 경상북도 포항시에 위치한 제1해병사단인 해룡 부대에서 군악대가 아닌 보병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다. 이 부대는 강도 높은 훈련을 받는 곳으로 알려졌다.


[김성권 기자 priokim@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