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직권취소로 중단됐던 2016 청년수당 지급 재개
이안나 기자 | 기사작성 : 2017-09-13 18:03
416 views
Y
▲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지난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장관-서울특별시장, 사회보장 협력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박능후(왼쪽) 장관과 박원순 시장이 청년 수당 관련 상호 소송 취하를 서명한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뉴스투데이DB

그간 갈등 마무리하고 추가지원 나선다… 9.18.~10.13. 홈페이지 통해 신청

2016년도 청년수당 지급자 중 취업자와 올해 참여자 제외한 850여 명 내외 예상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서울시가 직권취소로 중단됐던 지난해 청년수당 지급자에 대한 추가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올해 실시한 청년수당 사업과 별개로  2016 청년수당 지급을 재개해 당시 참여자였던 청년들과의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서울시 청년수당은 청년들을 위한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으로서 높은 구직의 벽에 막혀 아르바이트를 전전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구직과 진로모색을 위한 시간을 되돌려주는 사업이다.

이와 관련해 9월 18일(월)~10월13일(금) 청년수당 홈페이지에서 청년수당 재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자는 2016년도 청년수당 대상자로 선정됐던 2,831명 가운데 취업자와 올해 청년수당 참여자를 제외한 청년들이다. 서울시는 재신청자가 약 850명 정도가 될 것이라 추산했다. 다만, 실제 신청인원에 따라 지원인원은 변동될 수 있다.

이번 지원은 서울시와 보건복지부 협의에 따라 2017년도 청년수당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다만 대상자 선정 이후 1년 이상 경과한 점을 감안해 예외적으로 연령과 주소 제한을 두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작년도 사업의 경우 선정 자격으로 소득기준이 없었지만 올해부터는 가구소득 기준 중위소득 150%가 적용되는 만큼 이 기준에 따라 최종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소득기준을 적용할 시 대상자에서 제외되는 청년들의 경우 당사자가 희망하면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를 통해 구직활동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2016년도 청년수당 지급 재개는 지난 1일 박원순 시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만나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상생‧협력 복원의 첫 걸음으로 2016년 서울시 청년수당 사업과 관련한 소송을 양 기관이 서로 취하하고 후속지원에 협력하면서 약속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2017년도 대상자는 총 5,000명으로 서울시는 지난 6월 대상자를 최종 선정하고 7월분부터 청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2016년 청년수당 지급자를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 마음이 무거웠는데 이제 보건복지부와 협의가 원만히 마무리되어 서울시의 책임을 다하려 한다”며 “청년수당 지급 재개를 통해 청년에게는 희망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에게는 협력의 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 leean@news2day.co.kr]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