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국인도 읽기 힘든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을 스페인어로 번역한 벽안의 교수
사람들 | 창직·창업 인터뷰 / 2017/09/06 10:15 등록   (2017/09/06 10:15 수정) 974 views
Y
▲ 스페인 말라가대 안토니오 도메네크 교수 [사진=뉴스투데이 정진용 기자]


스페인 말라가대 한국학 안토니오 도메네크 교수

15년 째 한국문학, 전통문화 스페인에 꾸준히 소개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은 스페인 사람들에게도 많은 교훈을 주는 내용들로 구성돼 있습니다. 더 많은 한국고전들이 스페인어뿐 아니라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어 널리 읽혔으면 합니다.”

6일 오후 7시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제15회 ‘한국문학번역상'과 '제16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시상식에서 한국문학을 스페인어로 번역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문학번역원 공로상’을 수상하는 벽안의 외국인 교수가 있다. 주인공은 안토니오 도메네크(52) 교수.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주 말라가대학에서 동아시아학부 한국학 교수로 재직중인 그는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뿐 아니라 2000년 초반부터 굿판 등 한국의 샤머니즘을 꾸준히 스페인에 소개한 대표적인 친한파 교수로 이름나 있다.

뉴스투데이와의 인터뷰도 능숙한 한국어로 대답할 정도로 한국어실력이 뛰어난 그는 스페인에서 한국학을 가르치면서 줄곧 한국문학과 한국문화를 스페인에 알리기 위해 노력해 왔다.

Q. 한국문화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언제부터인가.

A. 
1992년 한국을 방문한 것이 계기였다. 한국의 문화, 그 중에서도 전통문화에 관심이 컸다. 내친 김에 서강대에서 샤머니즘을 주제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불교와 기독교 여성의 종교적 관행에 관한 비교연구를 했고, 이후 스페인으로 건너가 마드리드자치대학에서 사회인류학 관련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Q. 한국문화의 어떤 점이 그렇게 매력적인가.

A. 2007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복합문화공간인 마타데로에서 무형문화재 김금화씨가 직접 시연한 한국의 전통 굿판을 소개한 적이 있다. 스페인은 가톨릭국가다. 그럼에도 당시 많은 스페인 사람들이 강렬한 색채의 한국 굿판을 보고 큰 인상을 받았다. 한국문화는 서양인의 눈으로 보면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가 많다. 그런 점을 강조하면 한국문화도 세계적으로 통할 수 있다고 본다.

Q. 요즘은 어떤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나.

A. 17세기 한국의 귀신문화에 대한 번역작업을 진행 중이다. 힘이 닿는 한 계속해서 한국문학, 한국문화에 대한 번역작업을 통해 스페인에 한국을 알리고 싶다.

Q. 한국문학번역상 공로상을 받은 소감은.

A. 개인적으로 영광이다. 스페인뿐 아니라 남미 등 스페인어를 쓰는 국가는 많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번역작업을 통해 스페인어권 국가에 한국을 더욱 많이 알리고 싶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영어, 러시아어, 터키어, 프랑스어 등 4개 언어권에서 ‘한국문학번역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올해 번역상 수상자로는 영어권 정예원, 러시아어권 승주연, 알렉산드라 구델레바, 터키어권 괵셀 튀르쾨쥬, 프랑스어권 한유미, 에르베 페조디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로상에는 안토니오 도메네크 교수와 함께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출판부 디렉터인 제니퍼 크루 씨가 수상자로 결정됐다.

올해로 15회 째를 맞이한 한국문학번역상은 한 해 동안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 번역서 중 최고의 번역작품을 선정, 수여하는 상이다. 격년제로 시행하던 번역상은 해외에서 출간되는 한국문학 종수가 점점 늘어남에 따라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시상으로 바뀌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