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현대차, 생산직 빼고 사무직만 임금 삭감 및 동결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7-08-02 11:59
3,243 views
N
▲ 현대자동차 양재 사옥 ⓒ뉴스투데이

사무직 임금 삭감으로 상반기 700억원 급여 감소 효과 나타날 예정
 

생산직만 임금 증가하자 사무직 불만 쌓여…‘노노 갈등’ 수면 아래서 꿈틀?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사드 여파로 실적에 큰 타격을 입은 현대차가 상반기 사무직 임금 삭감 및 동결로 인해 700억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생산직 근로자의 인건비는 증가하는 추세라 내부 ‘노노갈등’ 압력도 상당히 높아지는 분위기다.
 
최근 현대차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한 2017년 상반기 경영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체 임직원들에게 지급된 급여가 1조 3120억원으로 전년 동기간에 기록한 1조 3470억원보다 350억원(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마케팅, 판매보증 등 판매관리비 항목 중에 유일하게 전년보다 줄어든 것은 ‘급여’ 항목뿐이다. 고정비로 분류되는 인건비의 2분기 감소분까지 포함하면 올해 상반기 그 규모는 7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현대차 임직원들의 급여 감소는 지난해 10월 현대차그룹 임원들의 급여 10% 자진 삭감 결의와 간부급 직원들의 올해 임금 동결 결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 ⓒ뉴스투데이

현대차 생산직 임금 유일하게 증가세지만, 올해도 파격적인 임금 인상 요구 중
 
사무직의 임금 삭감 및 동결 분위기와는 다르게 생산직 근로자 중심의 인건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임원과 간부직 직원들의 급여 감소세가 이 같은 생산직원의 증가세와 엇갈리면서 노노갈등 압력도 상당히 높아지는 분위기다.
 
지난 1분기 현대차 직원(6만 6806명)들에게 지급된 급여 총액은 1조 2812억원으로 전년 동기간에 기록한 1조 2401억원에 비해 400억원 넘게 늘어났다. 이는 결과적으로 현대차 임원들의 임금 삭감이나 간부급 직원들의 임금 동결이 없었다면, 판관비에서 차지하는 급여 항목도 증가세를 기록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임을 뜻한다.
 
이러한 상황이 나타나자 간부 직급의 임직원들은 경영 실적을 도외시하는 생산직 근로자들의 임금 인상 요구를 비난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생산직 근로자를 대표하는 노조 측에서는 국내 생산 및 판매 실적을 바탕으로 임금 인상 및 인센티브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실제로 여름휴가 기간에 아랑곳없이 실무교섭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차 노사는 주요 임단협 사항과 관련해 아직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15만 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해고자 원직복직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완전한 주간연속 2교대제(8시간 + 8시간 근무) 시행 ▷정년 연장(현 60세에서 연금 지급 시기까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