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창업률 높이기 위해, 정부 160억 펀드 조성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7-04-06 17:42   (기사수정: 2017-04-06 21:28)
1,350 views
N
▲ ⓒ뉴스투데이 DB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교육부가 6일 ‘대학창업펀드 조성 추진계획’을 확정하고 발표했다. 이로써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들이 창업에 도전했다 실패하더라도 빚을 지지 않도록 정부와 대학, 민간기업 등이 투자를 지원하는 창업펀드가 조성되게 된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과 정부가 매칭해 대학의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서, 훌륭한 창업 아이템이 있어도 자금이 없어 창업에 도전하기 어렵다는 청년들의 목소리와 우수한 대학창업기업이 있어도 민간 투자를 이끌어 내기 어렵다는 대학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 최초로 기획·추진되는 사업이다.
 
펀드는 대학과 동문 등 민간에서 25%, 정부가 75%를 출자해 총 16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조성된 펀드는 대학 내 기술사업화를 전담하는 기술지주회사와 민간 전문투자자인 전문엔젤이 운용하며, 대학 내 창업기업 위주(투자액 중 75% 이상)로 투자하게 된다.
 
창업에 도전하는 학생들은 이 펀드를 통해 대출이 아닌 투자를 받게 돼 창업에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할 수 있으며, 대학의 기술지주회사가 직접 펀드를 운용하기 때문에 대학 창업 교육부터 실전 창업 투자에 이르기까지 창업 전 과정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투자한 기업이 성공할 경우 펀드 수익을 후속 기업에 재투자할 수 있도록 해 대학 내 창업 선순환 체제도 마련했다.
 
대학창업펀드는 중소기업 모태펀드 관리기관으로 설립된 한국벤처투자(주)에서 사업 공고부터 펀드 청산까지 전 과정을 맡게 된다. 
 
펀드를 선정할 때는 기술지주회사를 활용하는 기술지주형과 전문엔젤을 활용한 전문투자형으로 구분·선정하고, 운용사 현황, 펀드 운용능력, 사업목적 부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 순위 순으로 결정한다.
 
선정된 대학창업펀드는 투자기간 5년, 최수기간 5년 등 최대 10년간 운영하게 되며, 기업별 투자 금액은 각 펀드별로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김영곤 교육부 대학지원관은 “최근 성공한 창업자를 살펴보면 평균 두 번 이상의 창업 실패 경험이 있다고 하는데, 대학창업펀드는 실패하더라도 재도전할 수 있는 안전망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대학창업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대학의 집중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다음 달 중순까지 각 대학 및 전문엔젤의 신청을 접수받아 6월까지 대학창업펀드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