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통신] 중국 사드 보복에 맞선 첫 한류스타 태연과 최시원
강병구 기자 | 기사작성 : 2017-03-11 19:42   (기사수정: 2017-04-24 11:10)
2,457 views
N
▲ 태연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롯데제과의 제품을 게시했다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집중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출처=시나웨이보 캡쳐]


소녀시대 태연 자신의 SNS에 롯데 사탕 게시...웨이보에서 집중포화 맞아 

최시원은 여동생 SNS에 좋아요 눌렀다가 웨이보 실검 1위

(뉴스투데이/충칭=강병구 통신원) 한중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배치문제로 양국 관계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소녀시대 태연이 웨이보상에서 중국 네티즌들에게 직격탄을 맞고 있다.

시나연예망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태연은 자신의 SNS에 "너 오늘 왜 이렇게 맛있냐..이러다 오늘 다 먹겠네"라는 멘트와 함께 사탕 껍질을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제품은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캔디류 제품으로 최근 사드부지 제공으로 중국 전역에서 반감을 사고 있는 롯데제과의 제품이다.

그러나 이 사진이 웨이보상에 퍼지자마자 태연은 중국 네티즌들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는 상태다. 중국 네티즌들은 '태연이 사드를 지지한다', '중국에 대해 충만한 악의를 드러냈다'라고 비난을 퍼붓고 있다.

실제 한 웨이보유저는 태연을 향해 “정말 뻔뻔하다”(@Jay一闪一闪亮晶晶)라고 비난했다. 이 댓글에는 현재 8천건이 넘는 좋아요가 눌리며 중국 네티즌들의 큰 공감을 얻고 있다.

또 다른 유저는 "태연도 자국을 사랑하니 우리도 조국을 위해 태연의 중국 활동을 제지해야 한다"(@扎个马尾装清纯)라며 반감을 드러냈다.

대다수의 웨이보 유저들은 “꺼져라”(@一生艰辛), ”중국에서 환영받지 못할 한국x”(@曾小贤)이라는 비속어를 섞어가며 원색적으로 태연을 비난하고 있다. 현재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속 게시물에 댓글을 달 수 없게 댓글 기능을 닫아 버렸다.


▲ 최시원 또한 자신의 여동생이 SNS에 게시한 롯데마크가 보이는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이유하나만으로 본의아니게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사드 지지 연예인으로 비난받고 있다. [사진출처=시나웨이보 캡쳐]


최시원 또한 웨이보상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신랑망은 11일 보도를 통해 자신의 여동생 인스타그램에 올린 롯데빌딩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최시원 또한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일 최시원의 여동생은 롯데(LOTTE) 마크가 보여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하지만 현재 웨이보상에선 최시원이 그 게시글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회자되며 최시원 또한 중국네티즌들로부터 “사드 지지 연예인”으로 비난 받고 있다.

현재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최시원을 향해 중국 네티즌들은 “이로써 최시원의 사드 입장을 명확하게 알게 되었다”, "다시는 중국으로와서 돈 벌지 말아라"며 최시원 또한 태연으로부터 촉발된 ‘사드 지지 연예인’이란 비난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