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약 2곳 중 1곳, “외국인 유학생 채용하고 싶다”
오지은 기자 | 기사작성 : 2016-07-21 17:41   (기사수정: 2016-07-21 17:42)
1,135 views
N
▲ [사진=셔터스톡]

(뉴스투데이=오지은 기자) 기업의 해외진출이 활발해지면서 그 나라 인재를 직접 채용해 토착화를 진행하려는 국내기업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공부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채용하고 싶어 하는 기업들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 기업 40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해외 인턴인력 채용선호도’에 따르면 48.1%의 기업이 ‘기회만 된다면 외국인 유학생을 채용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기업형태별로는 외국계기업이 66.7%로 해외인력 인턴채용 의사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대기업 49.1%, 중소기업 47.8%, 공기업 및 공공기관 30.8%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이들 전체 기업은 외국인 유학생을 인턴으로 채용한다면 맡기고 싶은 업무가 뭐냐는 질문에 △해외영업직이 22.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마케팅/홍보직 19.7% △기술개발직(IT) 15.0% △생산/현장직 14.0% △유통/무역직 8.3% 등의 순이었다.
 
특히 외국인 유학생을 인턴으로 채용하고자 할 때 선발 기준에 대해서는 국내 인력채용과 마찬가지로 △업무역량 및 인턴 자질을 본다는 응답이 48.7%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한국어 사용 가능여부도 31.1%로 비교적 높았다. 다음으로 △현재 회사의 비즈니스와 연관 있는 국가의 인재인지가 중요한 채용기준이 된다는 응답도 20.2%로 높았다.
 
인턴 채용을 선호하는 국가로는 △미국/캐나다 인력이 29.0%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중국 27.5% △유럽 국가 13.5% △베트남 8.3% △일본 7.3% 등의 순이었다.
 
위 국가들의 인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 직원들의 글로벌화를 위해서란 응답이 29.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 25.4% △그 국가와 관련된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 21.8% △영어권이라서 11.4% △향후 임금 및 근무조건을 고려해서 9.8%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 유학생 인턴 채용 기간에 대해서는 보통 △6개월~1년 정도를 생각하고 있는 기업이 35.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개월~6개월 30.1% △1년 이상 21.2% △1개월~3개월 12.4% 등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인턴기간 동안 급여수준은 △150만원~200만원 정도가 43.5% △200만원 이상 27.5% △120만원~150만원 18.1%로 국내 인턴 인력 평균 급여(122만원*2016년 5월 알바몬 조사)에 비해서는 다소 높았다.
 
한편 이들 인턴직 외국인 유학생들의 향후 정규직 전환에 대해서는 94.8%가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규직 전환 시 초임 연봉 수준으로는 △2700만원~3000만원 미만 정도가 24.4% 였으며, 3000만원 이상도 23.8%로 집계됐다.
 
잡코리아 해외지역 채용 공고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는 박성균 상무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기업에 적응하기 위한 준비가 부족하기 때문에 인턴으로 입사하기 전에, 한국 기업에 대한 이해와 업무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국내에서 공부하고 있는 약 10만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들 중에서도 국내취업 및 인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들을 적합한 기업에 효과적으로 매칭해 줄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