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위험성’ 경고했던 일론 머스크, ‘AI 가사 로봇과 비서’ 개발 선언
이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6-06-22 13:42   (기사수정: 2016-06-22 13:43)
1,838 views
N


▲ 테슬라 모터스 CEO 일론 머스크 ⓒ뉴시스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테슬라 ‘모델 3’ 돌풍의 주인공 머스크의 차기작

테슬라 ‘모델 3’로 전기자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일론 머스크(45)가  ‘가사 도우미’ 개발을 선언했다. 머스크는 ‘아이언맨’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의 실제 모델로 알려진 혁신적 기업가로 꼽힌다. 그가 이번엔 가사도우미의 일자리를 인공지능(AI)로 대체하는 흐름을 만들어내기 시작한 셈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보도에 따르면, 억만장자인 머스크와 인공지능(AI)을 연구하는 비영리 재단인 '오픈 AI'가 향후 공동으로 간단한 집안 일을 도울 수 있는 물리적 로봇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오픈 AI는 머스크와 아마존 웹서비스, 벤처기업 Y 컴비네이터의 대표 샘 앨트먼 등 실리콘 밸리의 거물들이 10억 달러(약 1조1535억 원)를 투자해 세운 재단이다.


머스크의 AI 가사로봇과 AI비서는 안정성에 초점 맞출 듯

머스크가 그동안 AI의 위험성을 강조하는 비판적 태도를 취해왔다는 점에서 AI 가사로봇 개발은 이례적이다.

머스크는 지난 해 IT관련 포럼에서 “인공지능 개발은 악마를 부르는 것이라고 할 정도로 인류에게 가장 큰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간의 지위는 지능에 의존하기 때문에 인공지능이 인간의 지능을 초월한다면 인간은 존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묵시록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따라서 머스크의 AI 가사로봇은 안전성에 초점을 맞춰 개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간의 완벽한 통제아래 관리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오픈 AI는 블로그에서 “우리는 '안전한 AI를 실현해 그 혜택을 가능한 한 널리 확대하는 것을 임무로 삼는다”면서 "알고리즘 학습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범용 로봇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인간과 소통하며 복잡한 업무 수행하는 AI비서도 개발 예정

오픈 AI는 앞으로 AI 가사 로봇 뿐만 아니라  심층적 이해력과 특정 언어 구사력을 겸비해 복잡한 일을 수행하는 AI 비서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AI비서는 인간의 지시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할 경우 질문을 통해 이해하는 등 인간과 소통하면서 복잡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존재가 될 것이라는 게 오픈 AI의 설명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