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풍에어컨 Q9500’…온라인영상 조회수 100만건 돌파
황진원 기자 | 기사작성 : 2016-02-01 09:15   (기사수정: 2016-03-23 11:15)
1,122 views
N
▲ 삼성전자가 출시한 ‘무풍에어컨 Q9500’의 온라인 디지털 영상이 일주일 만에 조회수 100만건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황진원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달 25일 출시한 바람 없이도 실내 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해 주는 ‘무풍에어컨 Q9500’의 온라인 디지털 영상이 일주일 만에 조회수 100만건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러니로부터의 혁신’이라는 제목의 영상은 에어컨은 바람이 있어야 한다는 114년 동안의 상식을 깨고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바람 없는 ‘무풍 냉방’을 구현한 ‘무풍에어컨 Q9500’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켜면 끄고 싶고, 끄면 켜고 싶다’·‘시원한 건 좋지만, 찬 바람은 싫다’·‘에어컨은 좋지만, 바람은 싫다’ 등 기존의 에어컨을 사용하면서 겪었던 불편한 순간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견을 나래이션으로 활용해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얻었다.
 
삼성전자는 ‘아이러니로부터의 혁신’ 영상 공개와 함께 ‘삼성 무풍에어컨 Q9500, 공감 영상 공유’ 페이스북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14일까지 삼성 가전 페이스북(
https://goo.gl/WqaqDa )에서 영상을 감상하고 에어컨을 사용하며 겪은 아이러니한 순간을 댓글로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드롱기 전기주전자, 커피 기프티콘 등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은 포물선 회오리 바람으로 더욱 빠르게 냉방하고, 에어컨 전면의 ‘메탈쿨링 패널’에 적용된 약 13만5천개의 ‘마이크로 홀’을 통해 냉기를 분포하는 ‘무풍냉방’으로 실내 온도를 시원하고 균일하게 유지한다.
 
3개의 ‘미라클 바람문’은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운전할 수 있어 바람문이 모두 닫히는 ‘무풍냉방’ 모드에서는 최대 85%까지 전기 사용량을 절약할 수 있고, 눈 높이에서 온도·청정도·습도를 한 눈에 확인하는 ‘에어 디스플레이’와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고급스러운 디자인도 적용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무풍에어컨 Q9500은 바람 없이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사용자를 배려해 건강한 삶을 만들어주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제품의 혁신 가치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