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삼성복지재단,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금 3억원 전달
황진원 기자 | 기사작성 : 2016-01-27 16:06   (기사수정: 2016-03-25 15:35)
1,032 views
N
▲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이 전국 25개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황진원 기자)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에서 전국 25개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 날 행사는 김은선 삼성복지재단 부사장, 송봉섭 삼성전자 사회봉사단 상무와 윤현숙 한림대학교 교수, 오혜경 가톨릭대학교 교수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삼성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사업은 지난 91년, 국내 최초로 사회복지 현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복지 프로그램의 개발경비를 지원하는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에서 출발했다.
 
이후 사회복지 분야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선정, 주제별 전문 교수진을 배정해 각종 자문과 워크숍 등을 1년 동안 진행하는 사후 지원 시스템도 제공해왔다.
 
이를 통해 복지기관 실무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여 사회복지 현장의 전문성 증진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선정된 프로그램은 총 25개 복지프로그램으로, 선정 단체에게는 총 3억원의 지원금이 전달됐으며, 전달식 이후 2015년 선발된 프로그램 중 두드러진 변화를 가져 온 우수 프로그램 8개의 사례 발표도 진행됐다.
 
한편,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올해까지 1934건의 프로그램에 389억원이 지원됐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