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2016 AHR Expo’…혁신적 공조 제품으로 북미 시장 공략
황진원 기자 | 기사작성 : 2016-01-26 11:17   (기사수정: 2016-03-25 15:50)
1,675 views
N
▲ 삼성전자가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국제 냉난방 공조 설비 박람회 ‘2016 AHR Expo’에서 혁신적인 공조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였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황진원 기자) 삼성전자가 25일부터 27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국제 냉난방 공조 설비 박람회 ‘2016 AHR Expo’에서 혁신적인 공조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이며 북미 공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최첨단 기술력이 더해진 ▲360 카세트, ▲DVM S, ▲DVM S Max-Heat, ▲DVM 칠러(Chiller) 등 다양한 시스템에어컨과 중앙 공조 제품을 비롯해 스마트 빌딩 솔루션인 ▲스마트 버티컬 솔루션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360 카세트’ 실내기는 항공기나 풍력발전기 등에 활용하는 기류 제어 원리에서 응용한 부스터 팬을 세계 최초로 적용해 냉기가 수평으로 균일하게 퍼져 내려와 직접 닿는 찬바람의 불쾌함을 없앴다.
 
삼성 ‘DVM S’는 기존 제품 대비 면적은 40%, 하중은 31% 축소한 콤팩트 한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동급 최대 수준인 18톤(ton)의 최대 용량을 구현해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 했고, 삼성 인버터 압축기와 하이브리드 열 교환기를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증대 했다.
 
겨울철 평균 기온이 특히 낮은 지역에서 수요가 많은 한랭지향 전용 실외기인 ‘DVM S Max-Heat’는 Flash Injection 기술을 적용해 영하 25℃의 기온에서도 100% 난방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제품으로 북미 시장에서 출시된다.
 
별도의 냉각탑 없이 설치 할 수 있는 ‘DVM 칠러(Chiller)’는 기존 제품에 비해 크기는 21% 작아지고, 효율은 54% 향상돼 업계 최고 수준의 냉방 성능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에너지 절감과 빌딩 통합 관리에 최적화된 ‘스마트 버티컬 솔루션’ 또한 처음으로 공개했다.  
 
‘스마트 버티컬 솔루션’은 건물 내 시스템에어컨은 물론, 각종 기계설비, 조명, 전력 등의 통합 제어가 가능하며 중소형에서 대형 빌딩까지 각 용도별로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스마트 버티컬 솔루션’이 적용된 호텔에서는 스마트TV를 통해 객실 내의 공조, 조명, 잠금 장치 등 다양한 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객실 내 투숙객의 부재 여부를 알려주는 기능을 통해 약 30%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일반 빌딩에서는 건물 내 시스템에어컨과 중앙공조, 네트워크, 보안, 주차, 엘리베이터, 신재생 에너지 등을 통합으로 관리할 수 있고 클라우드 기반의 원격유지보수 기능을 제공해 IoT 시대에 최적화된 스마트 빌딩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미국 약 50개 도시를 순회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공조 제품과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북미 공조 시장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