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 설립…“혁신 창업가 1000명 양성한다”
황진원 기자 | 기사작성 : 2015-12-07 17:49
1,197 views
N
▲ 효성이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 개소식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1주년 기념식을 함께 개최했다. [사진제공=효성]
 
(뉴스투데이=황진원 기자) 효성이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 개소식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1주년 기념식을 함께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행사에는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과 효성 이상운 부회장, 김진수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방윤혁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효성이 개소한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는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중에서 유일하게 설립된 창업보육센터로 전주 탄소섬유공장 증설 부지 중 일부를 무상 제공해 건립됐다.
 
효성은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통해 2017년까지 1000명의 혁신 창업가를 양성하고, 탄소관련 혁신 중소기업 100개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장은 탄소섬유공장 초대 공장장을 지낸 국내 탄소 R&D분야 전문가인 방윤혁 상무를 선임했으며, 탄소 관련 창업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방문해 조언을 들을 수 있다.
 
약 500평 규모의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는 20개 업체가 동시 입주 가능하며 현재 6개 업체가 우선 입주해 있다.
 
작년 11월 개소돼 1주년을 맞이한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또한 ‘탄소밸류체인’ 중에서 우리나라의 취약 분야인 중간재, 복합재 성형품 관련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해오고 있다.
 
이상운 효성 부회장은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중심으로 전라북도를 탄소산업의 메카로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도함으로써 창조경제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