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제2의 김병찬 선수’ 불상사 막는 지원제도 마련
서민혜 기자 | 기사작성 : 2015-07-02 14:59   (기사수정: 2015-07-02 15:30)
1,092 views
N
 
메달리스트 연금수급자라도 경제활동 불가능한 경우 특별지원
故김병찬 선수는 기존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어 지원 받지 못해

(뉴스투데이=서민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어려움을 겪는 메달리스트들에게 특별 지원이 가능한 제도를 마련한다고 2일 밝혔다.

기존의 체육인 지원제도는 ▲연금 비수급자 중 불우한 체육인을 체육단체 추천을 통해 선정한 후 1천만 원 내 일시금을 지급하는 특별보조금제도 ▲연금 수급자더라도 1년 이상 장기요양을 요하는 경우 의료비에 한해 5천만 원 내 일시금을 지급하는 특별대상자지원제도 ▲현역 국가대표 중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이거나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인정되는 경우 1년 범위 내 월 50만 원씩 지원하는 생활보조비제도가 있다.

그러나 지난 26일 타계한 제11회 베이징아시안게임 역도 금메달리스트 고(故) 김병찬 선수의 경우,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어 지원받지 못한 바 있다.

이에 문체부는 고(故) 김병찬 선수와 같이 경제활동이 불가능하거나 지급받는 연금이 생계유지에 크게 부족한 연금수급 선수에게도 장애 정도, 부양가족 여부, 다른 복지급여 수급 여부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특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원이 필요한 분들에게 지원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대상자 발굴에 힘쓸 것”이라며 “체육인 지원 사항을 정하는 공단 규정을 개정하고 추가로 소요되는 예산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