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관광 창업 준비하는 지역주민 돕는다
서민혜 기자 | 기사작성 : 2015-06-15 11:21   (기사수정: 2015-06-15 11:21)
1,383 views
N
▲ 문체부는 '관공두레 멘토단'을 통해 관광 사업을 꾀하는 지역주민들을 도울 예정이다.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지역 특유의 자원을 활용한 사업 운영 지원
관광사업 분야별 전문가 멘토 설정해 집중적 컨설팅 진행

(뉴스투데이=서민혜 기자) 관광 창업을 준비하는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관광사업의 분야별 전문가들이 재능나눔에 뜻을 모았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박광무, 이하 연구원)과 함께 ‘관광두레 멘토단’을 구성해 오는 16일 세종문화회관 내에서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지원 3년차를 맞는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주민 스스로 지역의 고유한 자원을 활용해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를 발굴하고 상품화하는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관광 창업과 경영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별로 관광두레 프로듀서(PD)를 중심으로 주민협력을 통해 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나, 전문적인 조언과 도움의 필요성을 해소하기 위해 ‘관광두레 멘토단’을 만들었다. 멘토단은 식음, 기념품, 여행업 실무, 스토리텔링, 경영진단, 브랜드 디자인 등 관광사업 6가지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 24인으로 구성됐다.

지난 3월부터 분야별 전문가를 선별해 구성한 멘토단은 지역에서 창업을 준비 중인 관광두레 주민 공동체와 짝을 이뤄 집중적인 컨설팅을 진행한다.

문체부 김재원 체육관광정책실장은 “올해로 사업 3년차를 맞는 만큼,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지원하여 성공사례 창출에 주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분야별 실무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관광두레 블로그( http://blog.naver.com/tourdure )를 참고하면 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