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트렌드] 쌀쌀한 날씨, 센스있는 남성 캐주얼룩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4-10-07 17:50
857 views
N
액티브한 스타디움 점퍼, 청청패션으로 연출하는 가을 패션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완연한 가을이 오고 일교차가 커지면서 아침, 저녁에는 차가운 공기에 쌀쌀한 바람까지 분다. 때문에 아우터 하나쯤은 필수로 가지고 다녀야 하는데 패션에 민감한 20대 남성들이라면 보온만 생각하여 아무거나 입는 것이 아닌 스타일을 겸비한 패션에 대해 고민이 많을 터. 이번 시즌 아우터 트렌드를 알아보자
 
▲ 다양한 컬러의 스타디움 재킷 [사진=지바이게스]

먼저 스타디움 재킷은 그 자체만으로도 액티브한 무드를 주어 20대 남녀 모두에게 사랑 받는 아이템으로 깔끔한 실루엣은 물론 어디에나 잘 어울려 레이어드가 손쉽게 완성되는 장점을 지녔다.
 
예전에 비해 스타디움 재킷이 다양한 컬러로 출시되고 있어 가을 대표 컬러로 꼽히는 브라운이나 카키, 레드 컬러는 물론 그레이나 네이비, 블랙과 화이트의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소재는 면 소재가 주는 스포티한 느낌의 재킷, 네오프렌 소재가 주는 볼륨감 있는 유니크한 제품과 가죽 소재와 믹스 매치된 제품까지 다양한 소재로도 폭넓게 출시되고 있으니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아우터를 골라 한발 앞선 감각을 드러내보자. 
 
▲ 청청 스타일링 [사진=지바이게스]

야상재킷이라 불리는 필드재킷이 가을철 독보적 인기를 끌었지만, 최근에는 트렌드를 돌고 돌아 청청패션이 유행인 만큼 데님 재킷이 대세로 떠올랐다.
 
지바이게스 마케팅팀 에서는 “청춘의 상징 데님은 그 자체만으로도 어디에나 잘 어울려 실용적인 것은 물론 다양한 톤이나 디테일에 따라 다채로운 스타일이 완성된다”며, “청청패션을 가장 손쉽게 연출하기 위해선 상, 하의에 톤을 다르게 매치하는 톤온톤 기법이 가장 좋은데 가을, 겨울 시즌엔 시크한 느낌의 어두운 데님 컬러가 주를 이루고 있으니 다크 블루나 블랙에 가까운 데님을 활용해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청청패션에 남다른 감각을 더해주고 싶다면, 바지 밑단을 접어 올려 유니크한 스타일로 연출해보자.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