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 부동산탐방] 완주·전주생활권 동시 누리는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11.01 00:00 ㅣ 수정 : 2020.11.02 07:45

삼봉지구 6000여 가구 미니신도시로 변신 중 / 사전 예약제로 하루 100명 내방 / “전주시 거주자와 산업단지 근무자 주 타깃층”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전북 전주 / 최천욱 기자] “단지가 완주에 들어서 완주산업단지도 가깝고 전주시내도 20~30분 내로 오고 갈 수 있어 전주생활권이다.”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 견본주택 현장에서 만난 우미건설 관계자의 말이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봉지구는 전북 완주군 삼례읍과 봉동읍 일원 총 91만5000㎡ 부지에 8개 단지, 6000여 가구가 조성되는 미니신도시급 신흥주거타운으로 변신 중이다.
 
6000여 가구가 계획돼 있는 완주 삼봉지구에 짓는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는 완주와 전주 공동생활권으로 주목받는 단지다. 사진은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전북 전주 / 최천욱 기자]
 
이 지구에 들어서는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는 북쪽으로 전주과학일반산업단지, 전라북도과학연구단지 등 산업단지와 가까워 직주근접 단지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이와 관련 우미건설 관계자는 “전주시하고 산업단지 길목에 삼봉지구가 있다”면서 “전주시내에서 살고 있는 새 아파트 수요층과 산업단지 근무자가 주 타깃층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84㎡ 주택형이 전체의 70%를 차지하고 동간 거리가 넓게 설계(최대 89m)됐고 중간 중간에 대형광장(2개)을 만들었다. 판상형 4베이, 전 세대 남향위주 가구 배치, 실내체육관이 있는 커뮤니티시설, 미세먼지 저감 에어 클린시스템 등의 상품구성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 여성 내방객, 주방장식장·테라스 관심↑
 
견본주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약제를 통해 하루 100명의 내방객이 방문, 발열체크와 비닐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관람이 이어졌다.
 
79㎡·84㎡A타입 유닛을 둘러본 내방객 특히 여성 내방객들은 주방장식장(유상)과 테라스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송천동에서 왔다는 30대 두 여성은 주방장식장을 소개하는 안내 도우미의 말에 귀를 기울이면서 “커피 머신 갖다놓고 카페처럼 꾸미면 좋을 것 같다”며 입을 모았다.
 
주택 모형도, 79㎡ 테라스, 위치도, 에어 클린시스템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순) [사진=전북 전주 / 최천욱 기자]
 

79㎡ 34가구 저층(1~4층)에만 특화설계로 제공되는 테라스는 완주 아파트 최초로 선보인다. 50대 한 주부는 “(테라스 있는 아파트를)완주에서는 보지 못했다”면서 “젊은층, 특히 신혼부부들의 만족도가 높을 것 같고 전원주택의 분위기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30대 부부 또한 “1층에 살면 아이들이 좋아하겠다”고 설명했다.

 

내방객들은 1층에 마련된 상담석에서 청약 1순위, 가점 계산, 옵션 선택사항, 분양가, 발코니 확장비 등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했다. 분양가는 84㎡A타입(5층~25층)기준 2억8600만원이라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하 1층, 지상 25층, 9개 동, 총 818가구 규모인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의 청약 일정은 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4일 1순위, 5일 2순위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11일, 계약은 23일부터 25일까지다. 전매제한은 삼봉지구 내에서는 마지막으로 1년이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