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연대 없다”…대구 시민·사회, 민주당과 관계 단절 선언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10.29 01:2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관계자들이 지난 28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22개 대구 시민·사회가 더불어민주당과의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29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등에 따르면 연대회의가 지난 22일 민주당 소속 대구 달서구의회 의원들의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항의하기 위하여 시당을 찾았다.

이후 연대회의가 민주당 대구시당에 항의 방문하자 김대진 위원장이 “당원도 아닌데 왜 여기 와서 이러나. 당원도 아닌 분들이 너무 지나치다. 여기는 당비 내는 당원들의 집, 우리 집이다. 예의를 갖추라. 시민단체가 민주당에 무엇을 도와줬느냐”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그러자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측이 민주당 대구시당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고, 공개 질의를 하고 규탄 성명을 냈지만 시당은 일절 대응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측은 “막말과 무능으로 자멸한 정당의 흑역사를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며 “더이상의 정책연대는 의미 없다. 많은 시민과 언론이 공당의 자세가 아니라고 비판해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당으로서의 책무를 망각하고 있는 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에서의 수권정당을 포기했다고 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2018년 6·13 지방선거 결과는 촛불 민심과 지역민들의 변화에 대한 갈망이 민주당 약진의 주요한 원인이었다”면서 “지역 여론에 둔감한 정당, 유권자 위에 군림하려는 정당은 지역민들로부터 결코 지지를 받을 수 없다. 모든 권력에 대한 성역 없이 감시하겠다”고 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