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읽기 ④] 바이든 대 트럼프 290 대 163 당선 필요한 과반 270 넘기고도 바이든 관련주 못 웃는 이유, 선거이후 불복 시나리오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10.27 10:45 ㅣ 수정 : 2020.10.28 15:57

끝까지 가겠다는 트럼프, 최악의 경우 연방대법원 소송으로 대선결과 결정될 가능성도 배제 못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미국 대선(현지시간 11월3일)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상으로는 바이든이 이미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270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4개월전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232 대 트럼프 204, 경합 102였으나 지금은 바이든 290 대 트럼프 163, 경합 85로 나타나 지금 추세라면 바이든의 승리가 예상되고 있다.

 
미국 대선이 7일 앞으로 다가왔다. 트럼프(왼쪽)와 바이든. [연합뉴스]
 

■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애리조나 경합서 바이든 우세로= 미국 선거예측 사이트 270투윈에 따르면 지난 6월13일(현지시간) 당시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이 232명, 트럼프가 20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돼 팽팽했다. 경합이 102명에 달할 정도로 승부의 추가 어디로 넘어갈지 예측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바이든은 7월13일 조사에서 처음으로 278명으로 과반인 270명을 넘겼다. 트럼프는 여전히 204명으로 진전이 없었다.

 

바이든이 과반인 270명을 넘긴 데는 펜실베이니아(20명), 미시간(16명), 위스콘신(10명) 지역이 경합에서 바이든 쪽으로 기운 것이 결정적이었다. 펜실베이니아와 미시간은 플로리다(29명), 노스캐롤라이나(15명) 등과 함께 현재도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곳이다.

 

7월13일 첫 승기를 잡은 이후 바이든의 우세는 여론조사 상으로는 현재까지 흔들리지 않고 있다. 오히려 10월 들어서는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지역인 애리조나(11명)까지 바이든 우세지역으로 바뀌면서 바이든의 선거인단 확보 예상수는 290명으로 당선에 필요한 과반(270명)에서 20명의 여유가 생긴 것이다.

 

반면 트럼프는 지난 24일 현재 안정권이 88명에 불과해 지난 6월13일 조사 당시 125명에서 37명이 줄었고, 절대우세(37명)와 우세(38명)을 합쳐도 163명에 불과해 바이든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경합지역 선거인단 수는 85명으로 지난 6월13일 102명에 비하면 17명이 줄었다. 오하이오(18명), 조지아(16명), 인디애나(6명) 등 지난 6월 조사에서 트럼프가 우세를 나타냈던 지역이 지금은 경합지역으로 바뀔 정도로 표심이 혼선을 보이고 있다.

 

2020년 6월13일 조사 당시 바이든과 트럼프는 232대 204로 팽팽했다. [270투윈 캡처]

 

지난 24일 조사 기준 바이든은 과반이상인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됐다. [270투윈 캡처]
 

■ 투표에 무관심하던 유권자 1300만명 누구 손 들어줄까= 대선을 7일 앞둔 27일 현재 사전투표에 참여한 미국 유권자는 6300만명으로 이미 2016년 기록(5830만명)을 500만명 가량 웃돌고 있다.

 

사전투표는 우편투표와 사전 현장투표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거예측 사이트 ‘미국 선거 프로젝트’에 따르면 현재까지 우편투표는 4248만여 명, 현장투표는 2058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우편투표를 선호하는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은 현장투표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목할 점은 올해 대선 투표율이 65%로 2016년 55%보다 약 10% 포인트 더 올라갈 것이란 예측이다. 2016년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는 당일 현장투표와 사전투표를 합해 1억3800만명으로 집계됐는데, 올해는 1억5000만명을 훌쩍 넘길 전망이다.

2016년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1300만명의 유권자가 누구 쪽 손을 들어줄지가 핵심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올해 사전투표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른데는 신규 유권자나 무관심 층의 참여가 25%나 된 것이 결정적 작용을 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CNN과 AP 등은 이 추세라면 올해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유권자 수가 85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의 당별 지지성향을 보면 민주당 지지자 층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NN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기투표자의 51%가 민주당 지지자였던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25%에 불과해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한 사람들이 공화당 지지자를 2배 이상 웃돌았다.

 

트럼프 진영에서는 그러나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공화당 지지자들이 선거 당일 대거 현장에 몰려나올 경우 선거결과는 뒤집힐 수 있다며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우편투표 등 사전투표 참여자가 급증하고 있다. [연합뉴스]
 

■ 보수의 아이콘 에이미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 인준안 통과 변수= 또 다른 변수는 에이미 코니 배럿 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인준안이 26일(현지 시각) 미 상원을 통과했다는 것이다. 미 상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고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을 찬성 52 대 반대 48로 통과시켰다.

 

공화당이 상원을 지배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배럿 지명자의 인준은 진작부터 예고된 것이다. 배럿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식 임명 절차만 남겨두게 됐다.

 

다만 공화당이 대선 이후 인준을 진행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인준절차를 마무리한 것은 연방대법원의 보수색채를 더 강화시켜 대선 이후 벌어질 소송전에 대비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배럿 지명자는 지난 9월 타계한 ‘진보의 아이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으로 대통령의 정식 임명 절차가 끝나면 연방대법관의 이념적 지형은 보수 6명 대 진보 3명으로 지금보다 더 보수색채가 강해진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배럿 지명자는 낙태에 반대하고, 헌법상 총기 소지 권리를 옹호하며, 동성애에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든 진영에서는 트럼프가 대선에 패배할 경우 ‘우편투표=사기’라는 프레임을 걸어 연방대법원에 소송을 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긴장하고 있다. 연방대법관의 이념적 지형을 확실한 보수로 바꿔놓은 것이 어떤 변수가 될지는 미지수이다.

 

앞서 2000년 대선에서는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후보와 민주당 앨 고어 후보가 플로리다 재검표를 놓고 사상 처음으로 연방대법원까지 소송전을 벌인 끝에 부시 후보가 승리해 백악관에 입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