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마다 아동 등 실종 신고 증가…지역별 지문등록 편차”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10.23 21:46 ㅣ 수정 : 2020.10.23 21:5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7년 9월 21일 고양 일산서부경찰서 경찰관들이 킨텍스에서 열린 한 베이비페어를 찾아 아기들의 실종 예방을 위해 지문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매년마다 아동·치매환자·장애인 등의 실종 신고가 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145명이 실종됐다.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3만 8281건, 2017년 3만 8789건, 2018년 4만 2992건, 2019년 4만 2390건, 올해 10월까지 3만 146건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달했다.

이어 2016년부터 이달 10일까지 실종 접수된 대상별로 18세미만 아동 9만 8168명, 치매환자 5만 4503명, 장애인 3만 9927명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경찰은 2012년에 도입한 지문사전등록제가 실종아동을 찾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8세 미만 아동의 경우 지문 미등록 아이를 발견하는 시간은 평균 81시간인 것에 비해 지문등록 아이 발견 시간은 1시간에 불과했다.

실제 경찰이 현장방문 등록사업, 모바일 안전드림앱 운영 등을 통해 사전지문등록률을 제고하려고 하고 있지만 성과는 저조했다.
 
현재 18세 미만 아동은 전체 대상자 792만 8907명 중 435만 8537명(55%), 장애인(지적·자폐성·정신)은 344만 594명 중 94만 381명(27.4%), 치매환자는 61만 2724명 중 15만 8317명(25.8%)만이 지문을 등록했다. 전체 대상별 평균 36% 수준이다.

지역별로 지문등록대상자 중 등록자 비율은 세종 11.7%, 제주 43.5%, 경기북부 48.2%, 경기남부 50.1%, 서울 50.2%, 충남 50.6%, 전북 50.8%, 충북 53.5%, 대전54.3%, 부산 54.4%, 경남 55.1%, 광주 55.5%, 강원 55.9%, 전남 57%, 울산 57.6%, 인천 59.3%, 대구 61.5%, 경북 62.3% 순으로 지역별 지문등록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형동 의원은 “대다수 국민들이 사전지문등록에 대한 공감은 있지만 실제 등록을 하지 않는 것은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되기 때문이다”며 “실종자를 신속하게 찾고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를 막도록 개인정보 보호 등 지문등록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