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일동제약, 새로운 ‘비오비타’ 모델에 가수 김윤아 발탁

한유진 기자 입력 : 2020.10.20 17:20 ㅣ 수정 : 2020.10.20 17:20

아기도 어른도, 온 가족 장 건강 낙산균으로 리뉴얼 / “온 가족이 매일매일 비오비타” 라디오 CM송 선봬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일동제약이 자사의 낙산균·유산균 브랜드인 ‘비오비타’ 광고 모델로 그룹 자우림의 김윤아를 발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일동제약]
 

[뉴스투데이=한유진 기자] 일동제약이 자사의 낙산균·유산균 브랜드인 ‘비오비타’ 광고 모델로 그룹 자우림의 김윤아를 발탁했다고 20일 밝혔다.


비오비타는 일동제약이 1959년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영유아용 유산균 정장제다.


최근 리뉴얼을 통해 기존 비오비타의 정체성과 특장점을 살리고 성분 및 균주를 보강하는 한편, 아기뿐 아니라 어른까지 온 가족이 섭취할 수 있는 장 건강용 제품으로 새롭게 출시했다.


신제품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만 3세 이상 유아부터 성인을 위한 ‘비오비타 패밀리’ 등 2종으로 구성돼 있다.


비오비타에 들어있는 낙산균과 유산균, 소화균은 장 건강에 유익한 균주들로, 특히 낙산균의 경우 자체 보호막이 있어 코팅 등 인위적 가공 없이도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하며, 산소가 없는 장 내에서도 정착·증식해 제 기능을 발휘한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지난 2009년에 이어 비오비타로 또 한 번 김윤아와 인연을 맺게 됐다”며 “김윤아의 똑 부러지는 이미지와 기분 좋은 음색이 브랜드를 알리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해 모델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낙산균이 장 건강, 면역 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용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광고모델인 김윤아와 함께 낙산균과 비오비타를 효과적으로 알리는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