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로봇과 시장 발전”…인천경제자유구역 산업혁신아카데미 성황리 개최

염보연 기자 입력 : 2020.10.07 10:5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제공=인천대학교]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인천대학교에서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연구원과 공동 주최한 ‘로봇/무인이동체분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산업혁신 아카데미’가 지난 10월 6일 줌(ZOOM)을 이용한 비대면 세미나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인천지역의 로봇, 드론, 물류 등 무인이동체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연관산업의 정부 정책 및 시장 동향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산·학·관·연 네트워크 구축 및 협력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줌(ZOOM)을 이용한 온라인(비대면) 세미나로 개최됐다.

본 세미나에서는 ‘로봇산업 육성정책’ 주제로 ITP로봇산업센터 추상현 센터장이 로봇산업 동향 및 정부 정책과 주요사업 방향을 소개하였고, 인천대학교 물류대학원 송상화 교수는 ‘물류로봇의 산업 응용 동향 및 시사점’을 주제로 물류산업에서의 로봇 도입의 필요성과 국내외 사례 및 향후 방향성에 대해 발표하였다.

인천대학교 강창묵 교수는 ‘무인 이동체 핵심기술’을 주제로 드론과 로봇의 공통기술이나 인지·판단·제어 핵심기술을 발표하였고, ㈜아덴트로봇 곽연준 대표는 산업현장 중심의 ‘스마트 물류의 현황 및 필요성’에 대해 소개했다.

IFEZ 산업혁신 아카데미의 로봇‧무인이동체 분야 분과장인 박동삼 인천대학교 교수는 “최근 정부는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 을 통해 스마트 공장의 보급과 확산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인천의 남동공단은 지난해 9월 스마트 산단으로 선정되어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시점이다. 스마트 공장은 제조업 같은 전통 산업에 AI, Bigdata, 사물인터넷(IoT), Robot 등을 결합하여 생산시설들을 네트워크화하고 지능형 생산시스템을 갖춘 진화된 공장이다”며 “이번 세미나가 물류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이나 이의 효율적 활용방안을 찾는데 큰 도움을 줬다”고 강조했다.

한편 IFEZ 산업혁신 아카데미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연구원, 인천대 산학협력단 3개 기관이 상호 협력, 5대 사업 분야(스마트시티/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스마트 마이스, 로봇/무인이동체, 전통제조사업)를 중심으로 각 산업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아카데미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참가자들의 협력, 정보 공유 및 네트워킹을 통해 산학연 협력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