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대형마트 1위 이마트 대졸신입 채용 포기, 중장년 여성층 고용위축 뒤따를 듯

강소슬 기자 입력 : 2020.09.29 20:07 |   수정 : 2020.09.30 00:26

2분기 영업손실만 474억원, 매장은 급감 추세/27년만에 처음으로 공채 안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업계 고용시장에 한파가 불어닥치고 있다. 국내 대형마트 1위인 이마트가 창립 27년만인 올해 처음으로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의무휴업제가 도입될 정도로 한 때 유통업계의 포식자로 군림해왔던 대형마트가 '언택트 유통'의 태풍 앞에서 생존 위기에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될 정도이다.
 
이커머스가 급성장함에 따라 대형 물류센터 근로자 및 배달종사자와 같은 직군의 채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대형마트 근로자의 주류인 중장년 여성층의 고용시장 위축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와 같은 대형마트가 대졸신입사원을 뽑지 않을 경우 일선 매장의 여성 캐셔 수요는 더 큰 폭으로 감소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이마트.png
이마트가 창립 27년만에 처음으로 하반기 공채를 진행하지 않는다. [사진제공=이마트]

 

■ 이마트 등 제외한 11개 계열사만 대졸 신입사원 공채 시작

 

신세계그룹은 29일부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집회사는 신세계(백화점)와 SSG닷컴,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푸드, 스타벅스코리아, 신세계프라퍼티 등 11개 계열사다.

 

10월 12일까지 신세계그룹 채용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서류를 접수한다. 이마트와 이마트24 등 일부 계열사는 이번 공채에 참여하지 않는다. 특히 이마트가 신입 공채를 하지 않는 것은 1993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연결기준 47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는 등 실적이 좋은 않은 상황에서 상당수 기존 매장이 폐점되고 신규 점포 개설이 사실상 없는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점포를 기반으로 하는 회사들은 점포를 열 때마다 수시 채용을 하고 있다"면서 "그룹 전체 채용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핫이슈] 대형마트 1위 이마트 대졸신입 채용 포기, 중장년 여성층 고용위축 뒤따를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