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갑질·유용 등 잇달은 지방의원 물의에 사과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5 23:12 |   수정 : 2020.09.25 23:1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812081616_ghytoitc.jpg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비정규직 교육실무원 상대 갑질과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 법인차량 부적절 사용 등 물의를 일으킨 당 소속 지방의원들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25일 사과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민 모두가 힘든 시기 물의를 일으켜 대구시민들에게 고개를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게 더 이상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당 차원의 깊은 성찰과 그 대책을 마련하고. 대구시민의 기대에 맞는 도덕성을 갖추기 위해 자정하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시당 상무위원회는 물의를 일으킨 지방의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위하여 윤리심판원을 소집을 요구했다”며 “당내에 신설된 지방의회 의원총회와 기초의회 원내대표협의회를 통해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의원들의 활동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당에 지방정치 혁신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여 지방정치가 시민을 위해 새롭게 태어나도록 혁신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의 뜻을 받드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대구시당, 갑질·유용 등 잇달은 지방의원 물의에 사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