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불법 공매도’ 없다…허위주장 유튜버 고소 불사”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9.23 14:44 |   수정 : 2020.09.23 14:53

“신한금투 고유계정, 공매도 금지 이후 에이치엘비 공매도 없었다” / “개인고객, 기관∙외국인 공매도도 없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신한금융투자가 직접 또는 특정세력과 결탁하여 코스닥 특정 종목에 대해 ‘변종공매도’를 행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한 유튜버에 대해 법적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해당 유튜버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기업이미지와 평판을 훼손할 경우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신한금투.png
[사진제공=연합뉴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해당 유튜버는 장중 혹은 장종료후 신한금융투자의 순매도 수량이 많다가 다음날 조회하면 순매도 수량이 감소하는 현상을 들어, 신한금융투자가 주식을 먼저 매도한 후 되사서 채워놓는 ‘불법공매도’를 행하고 있는 근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신한금융투자 창구를 통한 거래량이 거래원 상위 5위 안에 있다가 5위 아래로 내려가는 경우, 거래량은 그 상태에서 고정 표기돼 변동된 수치가 표시되지 않는다”며, “시스템상 종목별 거래원 및 매매수량은 장중 혹은 장 종료 후 상위 5개사에 대해서만 표시되고 있고, 이는 코스콤(한국증권전산)을 통해 전 증권사에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신한금융투자 고유계정을 통한 공매도가 없었다”며, “공매도가 금지된 2020년 3월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 해당종목에 대한 당사 고유계정 거래량은 공매도와 전혀 상관없는 ‘코스닥 150 지수 ETF’ LP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거래된 물량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해당 물량도 전체 거래량 대비 0.04%로 극히 미미한 수준이며 주가에 전혀 영향을 미칠 수도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는 개인고객 계정을 통한 공매도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사측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는 2015년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지분매입 과정에서 IB딜을 수행하면서 3자 배정증자로 교부된 에이치엘비 주식 상당수가 신한금융투자로 입고∙거래됐다. 또한 2018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유상증자도 수행했기 때문에 신한금융투자 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들이 많이 있어, 신한금융투자를 통한 거래와 누적 순매도가 많은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기관 또는 외국인을 통한 공매도 역시 없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공매도가 금지된 이후 동주식에 대한 기관 또는 외국인을 통한 공매도 또한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이는 시스템적으로도 불가능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한금융투자, “‘불법 공매도’ 없다…허위주장 유튜버 고소 불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