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나왔다…중앙정부 지원 근거 마련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9.21 23:18 |   수정 : 2020.09.21 23:27

국회 국방위 홍준표, 신공항 건설 관련 중앙정부 지원 내용 담긴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 대표발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4767.JPG
대구국제공항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대구·경북 550만 시·도민의 숙원사업인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확정된 가운데 신공항 건설과 종전부지 개발을 지원하는 특별법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 을) 의원이 ‘좋은세상 만들기’ 7호 법안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과 종전부지 개발에 필요한 절차와 지원사업, 소요 재원의 조달 등에 관한 내용을 담은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

홍 의원이 대표발의한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엔 첨단산업의 발달로 항공수출의 90%가 인천공항에 집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전국에 4대 복합거점공항을 육성하여 지역 발전과 국가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는 국가 대개조 구상을 발전시킨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미래 여객수요과 항공 물류의 확장 추세를 고려하여 대구·부산·무안 등에 복합신공항을 건설하여 세계로 나가는 새로운 하늘길을 추가로 열자는 ‘거점공항론’이 기본 골자다.

군공항 이전과 민군복합 건설에 필요한 지원 입법은 그 추진 단계에 따라 공항 이전지 선정 절차를 정하고 있는 ‘군 공항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뒤이은 ‘대구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전지의 신공항 건설과 종전부지 개발에 필요한 중앙정부 재정 지원, 규제완화, 추진체계 등이 담겨 민·군복합공항 건설 법의 ‘끝판왕’이란 평을 받고 있다.

 

PYH20200916107300013.jpg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은 “지금 인천이 독점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하늘길을 4개 거점 공항으로 분산하면 지역 균형성장과 지방발전은 한층 가속될 것”이라며 “유사시 인천공항은 대체할 복수의 국가 관문 공항을 갖게 되어 국가안보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나왔다…중앙정부 지원 근거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