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신한금융투자, “명절연휴 해외주식 거래 일평균 30% 증가”

변혜진 기자 입력 : 2020.09.21 14:16 |   수정 : 2020.09.21 15:54

추석 연휴에도 24시간 이용 가능한 해외주식 전담창구 운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해외주식_202009.png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자사 해외주식 고객 중 명절기간 투자고객을 분석한 결과 명절 연휴기간 해외주식 일 평균 거래대금이 매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발표했다.


올해 설 연휴기간 일 평균 거래대금은 약 180억원으로 2017년 대비 약 628% 증가했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매매한 국가는 미국으로, 2017년 이후 매년 약 9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올해 설 연휴 해외주식 고객은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면 기술주를 가장 많이 매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TSLA), 알파벳A(GOOGL), 애플(AAPL)이 전체 매매금액 중 각각 6.57%, 5.72%, 4.80%를 차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도 추석 연휴 기간 중 편리한 해외주식 거래를 위해 평일과 동일하게 해외주식 전담창구인 ‘글로벌 데스크’를 24시간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온라인매매(HTS, MTS) 가능국가(미국, 중국, 홍콩,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주식도 동일하게 매매가 가능하다. 단, 연휴 기간 중 중국은 10월1일부터 8일까지 홍콩은 10월1일부터 2일까지 휴장하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박석중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 해외주식팀장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가장 주목해야 할 이벤트로 현지시각 9월 29일 열리는 미 대선 첫 번째 TV토론과 주요국 경제지표 동향을 꼽았다.


그는 “최근 지지율 격차를 좁혀가는 美 대선 정국이 TV 토론 이후 판세 변화가 가능할지 여부에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며, “연휴기간 미국, 중국, 유럽 제조업, 소비, 물가지수 발표도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신한금융투자, “명절연휴 해외주식 거래 일평균 30%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