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국내어선 6만 5835척 중 21년 이상 노후 27%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9.18 22:4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90206070005300.jpg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는 가운데 2일 경북 포항 동빈내항에 어선이 가득 세워져 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노후 어선의 증가로 선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민의힘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어선 총 6만 5835척 중 건조된 지 16년 이상된 노후 어선은 48%인 3만 1796척이며, 21년 이상된 초고령 어선도 1만 7771척으로 27%에 달했다.

이어 선령 21년 이상의 연안어선은 2010년 전체의 6.6%인 3169척에 불과했으나 2019년 25.9%인 9798척으로 급격히 증가하여 내수면어선 역시 2010년 7.5% 224척에서 2019년 30.2% 928척으로 초고령 어선의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최근 5년간(2015~2019) 해양사고 총 1만2,632건 중 어선사고 비율은 69%인 8,682건으로 여객선, 화물선 등 비어선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다.

특히 어선사고 원인을 살펴보면, 어선 노후화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되는 기관손상, 화재폭발, 침몰, 기타 등의 경우가 4,989건으로 57%에 달하고 있다.

반면 정부가 추진하는 노후어선 현대화 사업은(노후어선 건조 융자금 지원) 높은 금리 등으로 지지부진해 2014년부터 현재까지 총 21척의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이만희 의원은 “어선 노후화로 인해 선박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경쟁력이 약화되는 등 국내 수산업발전의 치명적인 저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노후어선을 신속히 대체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수부, 국내어선 6만 5835척 중 21년 이상 노후 2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