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드림텍, 삼성전자 출신 박찬홍 신임 대표이사 선임…“사업 전문성 강화 차원”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9.14 16:40 ㅣ 수정 : 2020.09.14 16:4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드림텍 아산통합공장 전경. [사진제공=드림텍]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종합전자부품 제조기업 드림텍이 김형민, 박찬홍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회사 주력 사업인 스마트폰 부품 및 헬스케어 부문에서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다.

 

드림텍은 14일 충남 아산시 드림텍 지점 회의실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박찬홍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한 뒤,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찬홍 신임 대표는 삼성전자 구매파트장과 두성테크 대표이사 등을 역임해온 인물로 스마트폰 부품 제조업에서 27여년을 쌓아온 스마트폰 부품 전문가다. 박 신임 대표는 그동안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PBA(인쇄회로기판 조립품) 및 지문인식센서 모듈 등 스마트폰 부품 사업의 지속 성장 및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회사는 기존 김형민 대표는 헬스케어 사업을, 박찬홍 신임 대표는 스마트폰 부품 사업을 담당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사업의 전문성을 확대,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드림텍 관계자는 “김형민-박찬홍 대표의 강점과 경력을 활용한 책임경영으로 의사결정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라며 “스마트폰 부품 사업의 지속적 성장과 헬스케어 사업 확대를 위한 투트랙 전략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