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KT, PASS앱과 계좌인증으로 휴대폰 비대면 개통

김보영 기자 입력 : 2020.09.11 13:40 ㅣ 수정 : 2020.09.11 13:40

신용카드와 범용공인인증서 없이도 본인 확인으로 고객 편의성 제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제공=KT]
 

[뉴스투데이=김보영 기자] KT(대표 구현모)는 ‘패스(PASS) 인증 애플리케이션’과 은행 계좌인증을 통해 휴대전화 번호이동과 신규 개통을 할 수 있게 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비대면으로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범용공인인증서 또는 신용카드 인증을 통한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KT는 신용카드를 갖고 있지 않거나 복잡한 인증서 발급절차와 비용으로 온라인에서 통신서비스를 가입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고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민간 규제 샌드박스 기구인 대한상공회의소(샌드박스지원센터)에 6월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허가를 신청했다.
 
이후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심사를 거쳐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 임시 허가를 받았다. 이는 통신사 최초 사례다. 이번에 선보인 비대면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는 두 인증수단을 결합한 방식으로 보안성이 한층 더 강화됐다.
 
패스 인증앱은 휴대폰 및 ‘핀(PIN)’ 번호, 지문과 안면인식 등 생체정보를 활용한 통신 3사의 간편 본인인증 앱이다. 현재 9월 기준 통신 3사 가입자는 3천만 명에 달한다.
 
‘계좌점유 인증기술’은 고객의 기존 은행 계좌에 소액을 이체하면 입금 내역을 확인한 뒤, 인증값을 입력해 본인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 같은 복합 인증방식으로 본인인증 절차가 강화돼 부정가입 등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5G·GiGA사업본부장 이성환 상무는 “KT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비대면 인증수단을 활용한 이동통신 가입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며 “KT는 고객의 입장에서 서비스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