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가짜 뉴스에 엄정 대처…허위사실 유포 자제 호소

송대승 기자 입력 : 2020.09.03 14:2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송대승 기자] 하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가짜뉴스의 유포에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일 시 홈페이지와 SNS 등에 허위사실 유포자제를 당부하는 호소문을 게시했다.
 
하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시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 관련 호소문을 게시했다.[사진제공=하남시]
 

시는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된 허위사실이 인터넷상으로 유포되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사실과 무관한 제3자에게 직간접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방역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잘못된 정보가 감염병처럼 확산되는 정보 감염증(인포데믹)을 방지하는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피해가 발생한 제3자를 대신해 고발조치 등의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한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법적인 처벌보다는 허위사실 유포를 예방하는 것이 목적이며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사실을 무분별하게 수용하거나 전파하는 일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호소문은 시 홈페이지 및 공식 블로그,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정보통신망법(명예훼손), 형법(업무방해, 신용훼손), 전기통신기본법(이익목적 허위통신) 위반에 해당되어 징역 또는 벌금의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