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E] DB손보,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 주소나 고유번호 알면 가입

이서연 기자 입력 : 2020.08.26 14:13 ㅣ 수정 : 2020.08.26 14:13

고유번호 몰라도 주소만 알면 가입 가능, 고객 편의성 증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DB손해보험은 26일 승강기 주소나 고유번호만 알면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사진제공=DB손해보험]
 

[뉴스투데이=이서연 기자] DB손해보험(대표이사 김정남)은 26일, 승강기 주소나 고유번호만 알면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은 지난해 9월부터 의무화 됐으며,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등으로 인한 사고 발생 시 이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보장해준다.


DB손해보험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로 제공하는 승강기와 관련한 모든 정보들을 보험가입단계에서 바로 조회하고 계약에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는 지난해부터 고객의 간편한 보험가입을 위해 승강기 고유번호만 입력하면 손쉽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해 왔던 기존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승강기 고유번호를 모르는 고객이라도 주소만 입력하면 해당 소재지에 설치된 승강기를 조회해서 명세까지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극대화 했다.


또한 여러 소재지에 있는 승강기도 하나의 계약으로 체결할 수 있도록 해 계약관리의 편의성은 물론 각각 별도로 계약해야 하는 기존의 번거로움을 없앴다. 뿐만 아니라,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 가입 사실을 DB손해보험이 직접 한국승강기안전공단으로 발송하기 때문에 고객이 별도로 보험가입내역을 신고하지 않아도 된다.

 
DB 손해보험 관계자는 의무보험 가입 고객이 편리하고 정확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상품판매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최고의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가기관이 제공하는 다양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가입의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고 말했다

의무가입 대상자는 반드시 보험에 가입해야 하며, 기 가입자는 보험기간이 끝나기 전에 재가입해야 한다. 보험에 가입하지 않으면 최대 4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