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국 의원, ‘남 탓 아닌 대책 마련’ 발언에 “야당 변명 불필요”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8.15 06:27 |   수정 : 2020.08.15 06:53

4대강사업 당시 야당 전문위원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 시절 ‘4대강 홍수피해’ 인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815042546_uqymwhax.jpg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미래통합당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 의원의 ‘정부는 남 탓 하지말고, 근본적 대책 마련에 서둘러라’는 발언을 두고 “야당의 변명은 불필요하다”는 쓴쏘리가 나왔다.


앞서 통합당 김희국 의원은 “섬진강을 비롯한 일부 지천(支川)에서 발생된 수해(水害)를 두고 많은 말들이 오가고 있다”며 “정부는 남 탓 하지말고, 근본적 대책 마련에 서둘러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이번 홍수피해와 관련한 정부와 여당 일각의 주장은 한마디로 ‘견강부회(牽强附會)도 유분수’로서 억지로 팔, 다리를 잘라서 팔은 국토부에, 다리는 환경부에 넘겨놓고, 수자원공사의 지도 감독도 미흡한 상태에서 홍수가 발생하자 급기야 엉뚱한 이유를 들이대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4대강사업 당시 야당 전문위원인 김우철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이명박(MB) 정부 시절 홍준표 의원이 한나라당 대표를 할 당시 ’4대강 공사로 인한 홍수피해‘를 지적한 마당에 현 야당(미래통합당)의 4대강사업 변명은 불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MB정부의 4대강사업은 한 두개 강만 먼저 하거나, ‘4대강을 다 하려면 MB정부 기간 내 무리하게 추진할 것이 아니라 여러 정권에 걸쳐 추진하는 게 좋겠다’는 기재부 입장에도 반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4대강 정비사업을 하기 전에 하천정비사업을 먼저 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도 반하는 것으로 4대강은 명백하게 정치 목적의 권력형 게이트”라고 비판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토해양부 2차관과 4대강 살리기추진본부 사업부본부장 등을 지낸 김 의원에 대한 책임 또한 가볍지 않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국 의원, ‘남 탓 아닌 대책 마련’ 발언에 “야당 변명 불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