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사용 감소에 ATM 축소…디지털 금융소외계층 보호방안은

이채원 기자 입력 : 2020.08.15 08:07 |   수정 : 2020.08.15 20:52

작년에 2013년 대비 1만4298대 감소… ATM 정보 제공 앱 개발, ‘공동 ATM’ 운영 등 대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현금을 사용하는 이들이 줄면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의 수가 줄고 있다. 2013년에 비해 은행권 ATM14298대가 감소했다. 최근 조사결과에 의하면이용건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신용카드였고, 현금 이용건수가 가장 높은 것은 70대 이상으로 조사됐다.

현금 사용자의 감소로 ATM의 수가 줄면서 현금을 주로 사용하는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대응방안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한국은행은 이들을 위해 ATM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ATM 정보 제공 앱을 개발할 예정이며 은행권은 ATM 한 대로 각 은행의 업무를 모두 처리할 수 있는 공동 ATM’을 시범 운영하는 등, 디지털화 금융 안내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atm.png
은행 ATM의 수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점점 줄고있다. [그래프=이채원 기자]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금을 사용하는 비중이 줄어듦에 따라 ATM을 이용하는 사람이 줄어, ATM의 수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이는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물건을 살 수 있고, 카드를 이용해 계산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현금 사용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 오픈뱅킹이 가능해지면서 이체나 송금, 쇼핑 결재 같은 것은 ATM을 이용하지 않아도 쉽게 처리할 수 있다.
 
더욱이 전국적으로 체크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굳이 현금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어졌다. 현금을 사용하는 이들이 줄고 ATM을 찾는 이가 줄면서 그 용도가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은행권 ATM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55807대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2013년의 7105대에 비해 14298대가 줄어든 수치다. 이를 지역적으로 분석해보면 서울은 136대의 ATM이 있으며 강원·전북·전남은 10.3~0.4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지방 간의 격차가 100배 이상인 셈이다
 
이처럼 ATM의 숫자가 감소하면서 현금을 주로 사용하는 고령층 등이나 섬과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금융 소비와 활동에 제한이 따르고 있다. 특히 지역별로 ATM 수가 100배이상 차이가 나면서 지역 간의 격차도 우려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만 19세 이상 성인 26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지급수단 및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신용카드는 80.8점으로 지급수단별 종합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금은 79.5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체크·직불카드 76.5, 선불카드·전자화폐가 52.3점이었다.
 
전체 지급수단 중 신용카드가 차지하는 이용 건수 비중은 2017년의 29.3%에서 2019년에는 43.7%로 확대됐으며, 금액 역시 증가했다. 반면에 현금의 이용 건수 비중은 201736.1%에서 2019년에는 26.4%10% 가까이 줄었다.
 
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는 체크·직불카드를 선호하며, 30~50대는 신용카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60~70대는 카드 보다는 현금을 상대적으로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70대 이상의 경우 현금 이용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현금 사용처로는 전통시장과 소매점·매장·슈퍼마켓 등이 가장 많았으며, 구매 금액은 1만원 미만이 78.3%로 가장 높았다. 반면에 1~5만원은 28.7%, 30만원 이상은 6.7%로 금액이 높아질수록 현금 사용의 빈도가 줄었다.
 
이에 대해 은행 관계자는 “1대당 연간 130만원 가량의 적자를 일으키는 ATM의 수를 줄이는 것은 흑자를 내기 위한 당연 조치지만 이 때문에 ATM를 이용하던 고객들이 불편해진 것은 사실이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은행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70대 이상 노인층은 8.9%인 것으로 나타났다. 즉 나머지 91%는 디지털 뱅킹에 소외돼 있는 셈이다.
 
이에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ATM 운영 개선 추진안을 발표하고 디지털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ATM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하고 ATM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ATM 정보 제공 앱을 개발할 예정이다. 더불어 농어촌 등 ATM의 수가 적은 지역에선 현금카드 가맹점을 통해 현금 입출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은행권도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지난 4일부터 ATM 한 대로 각 은행 업무를 모두 처리할 수 있는 공동 ATM’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공동 ATM은 하남·남양주·동탄·광주 이마트 지점에 설치돼 있으며 입·출금은 물론 계좌이체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더불어 은행권은 디지털 소외계층을 위한 디지털화 금융 안내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하나은행은 시니어 고객을 위해 스마트 ARS‘를 도입, 음성안내를 하고 있으며, 국민은행은 65세 이상 어르신 전용 상담전화는 물론 보이는 ARS·골든라이프 뱅킹 제도를 도입했다. 신한은행은 시니어 고객의 디지털 금융 이용을 돕기 위해 모바일 사용설명서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동영상 시청을 통해 앱을 설치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현금을 사용하는 사람이 감소함에 따라 ATM의 감소세는 더더욱 빨라 질 것으로 보인다시니어 고객과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 업무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금 사용 감소에 ATM 축소…디지털 금융소외계층 보호방안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