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계곡 이어서 바다도 도민에게 돌려줘…오이도항 영업용 불법천막 76개 정비

김충기 기자 입력 : 2020.08.12 19:28 |   수정 : 2020.08.12 19:29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순항 / 어촌뉴딜300 사업의 모범사례 기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9.png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12일 경기도가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를 추진 중인 가운데 시흥시 오이도항 영업용 불법천막을 76개를 모두 철거했다.

 

도는 지난달 27일 이곳에 있던 43개의 불법 컨테이너를 철거한 바 있으며, 컨테이너와 천막 모두 경기도와 시흥시, 오이도 어촌계가 어항 정비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자진 철거하기로 협의한 결과다. 수산물 직매장은 먼저 철거한 컨테이너 부지로 옮겨 깨끗한 모습으로 9월에 재개장 할 예정이다.

 

시흥시는 이 부지에 어항점용허가를 내려 이제는 적법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해준 것이다. 철거된 어항부지는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도민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정비될 계획이다.

 

시흥 오이도항은 지난해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에 선정되고 지난 2월에는 지방어항으로 지정·고시 되면서 본격적으로 어항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오이도항 어촌뉴딜 300사업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국비 66억 원 등 총 94억 원을 투입해 어항 기반시설 정비하고, 오이도를 시흥갯골습지, 월곶항, 시화호 거북섬을 잇는 수도권의 중심 관광지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이상우 해양수산과장은 “오이도는 불법시설물 철거를 통해 도민이 즐겨찾는 깨끗한 어항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오이도항의 모범적인 정비 사례가 다른 시군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7월 한달 계도기간을 거쳐 8월부터 어항 불법 시설물 단속을 실시 중이며,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 고발조치, 원상회복명령 등의 처분을 하고 있다.

 

어항 내 불법 시설물은 어촌어항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며, 공유수면의 불법 행위는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지사, 계곡 이어서 바다도 도민에게 돌려줘…오이도항 영업용 불법천막 76개 정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