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전협회, 수두룩한 고사목에 조치는 無…업체와 ‘유착’ 의혹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8.08 08:52 |   수정 : 2020.08.08 10:0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0808_083256192.jpg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매수한 국유지, 해당 국유지엔 환경보전협회가 생태벨트 조성사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환경부 산하 환경보전협회가 시행중인 생태벨트 조성사업에서 고사목이 수두룩하게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고사목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아 업체와의 ‘유착’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6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미래통합당 간사 임이자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생태벨트 조성 자료에 따르면 보전협회가 2015년부터 412억원, 2016년 47억원, 2017년 475억원, 2018년 509억원, 2019년 525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한국환경보전협회의 최근 3년간 수변생태벨트 조성공사 평균 하자율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금강수계 매수토지의 경우 교목(큰나무)의 고사율이 평균 14.5%에 달했고, 관목(작은나무) 고사율은 평균 8.6%로 확인됐다.

세부적으로 고사율의 세부현황을 살펴볼 경우 연 1회 생태벨트 조성공사를 발주하는 한강과 낙동강을 살펴보면, 2015년에 조성한 한강수계 교목의 경우 1년차에 34.4%의 교목이 고사, 연 2회 생태벨트 조성공사를 발주하는 금강‧영산강 수계의 경우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2015년에 조성된 금강수계 교목은 조성 첫 해에 무려 44.1%에 고사했으며, 마찬가지로 금강수계 관목은 62.4%에 고사한 것으로 1년 (봄·여름·가을·겨울) 4회의 유지보수가 필요하지만 협회 측은 생태목의 특성을 반영하지 않고, 1년 2회의 유지보수만 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생태벨트 조성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KakaoTalk_20200808_083321186.jpg
지난해 식재한 조경수의 대부분이 고사한 상태로 방치되어 지역의 흉물로 자리잡고 있다.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결국 환경보전협회 측이 나무를 식재하기 전에 여러 사안들을 고려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한 정황이 드러나는 것과 동시에 고사목에 대한 하자보수를 제대로 진행하지 않아 일각에서 업체와의 유착 의혹이 솔솔 피어오르고 있다.


한 환경단체 관계자는 “환경부는 생태벨트 조성과 관련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등의 관계기관이 직접 나서 곳곳에서 발생하는 고사목 문제를 해결하고, 수백억원의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조성벨트 조성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하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환경보전협회는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생태벨트 조성사업에서 죽은 나무가 수두룩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아무런 조치 없이 수백억원의 예산만 투입 중인 사실이 드러나 질타를 받았다.

이어 업무추진비를 단란주점이나 골프장 등에서 써왔지만 아무런 징계 조치를 내리지 않아 공공기관의 도덕적 해이가 극심하다는 논란이 일었고, 2018년엔 채용비리 혐의로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기도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보전협회, 수두룩한 고사목에 조치는 無…업체와 ‘유착’ 의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