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센티브 없는 빈껍데기만”…의성군, 공동후보지 합의 ‘불만’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7.30 22: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729161917_zolruzie.jpg
의성군공무원노조가 29일 군청 앞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촉구했다. [사진제공 = 경북 의성군청공무원노동조합]

 

[뉴스투데이/경북 의성=황재윤 기자] 국방부 선정위원회를 하루 앞두고,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이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에 유치 신청하기로 극적 합의를 이뤘다.

30일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 취재 결과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의 통합신공항의 합의 내용을 두고, 의성군 내 사회계층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양상을 띄고 있다.

실제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 합의문에 따르면 민간공항 터미널과 공항 진입로 그리고 '군 영외관사'를 군위군으로 배치하고, 배후 산업단지 등 공항신도시를 공항 이전사업 종료 때까지 군위군과 의성군에 330만㎡씩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밖에도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공항 이전사업 이전까지 군위군 관통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이 명시됐다.

 

공동합의문001.jpg
29일 대구시와 국방부가 군위군을 설득하기 위해 제시한 공동합의문, 대부분 군위군에 집중되어 있다, 의성군은 상생을 위하여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촉구했지만 비교적 소외되어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도]

 

국방부 선정위를 하루 앞둔 극적 공동합의에 앞서 대구시와 경북도가 만든 인센티브안에서도 민항시설 및 부대시설을 군위군 쪽에 짓고, 군 영외 관사와 공항 배후에 들어서는 산업단지를 군위군 쪽에 건립, 공항 진입로 및 나들목(IC) 신설, 시·도 공무원 연수시설 건립 방안 등이 군위군에 유리한 조건으로 채워져 의성군엔 사실상 소음과 껍데기 밖에 없는 것으로 여겨져왔다.

의성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수문·임미애 경북도의원은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와의 통화에서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으로 사업의 무산을 막게 되어 다행”이라면서도 “이러한 조건의 합의내용으론 통합신공항 이전은 절대로 불가하다”고 피력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의 극적 합의를 두고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에 대해선 다행스럽다”면서 “대구시와 경북도의 합의내용에 대해선 일부 인정할 수 없고, 관련 내용을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김영만 군위군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등과 30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구·경북 발전과 군위 발전을 위해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고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김 군수는 이날 “단독후보지(우보)를 포기하고, 대구·경북에 하늘길리 열려야 미래가 밝아지고, 세계적 도시가 된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에 유치를 신청했다”며 “군민들에게 영광돌리고, 책임은 자신이 지고, 합의이행 조건 하에 소보를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일각에선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군위군의 불복과 같이 통합신공항 사업 무산을 막고서도 의성군의 불만으로 인하여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될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센티브 없는 빈껍데기만”…의성군, 공동후보지 합의 ‘불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