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동 의원, ‘월급은 반드시 돈으로’…현물월급 금지법 대표발의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7.15 16:48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통합당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국회의원.jpg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의원 [사진제공 = 미래통합당 김형동 의원실]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미래통합당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의원이 임금의 통화 외 상품권과 현물 등을 지급하는 내용의 법을 대표발의 했다.

통합당 김형동 의원은 임금의 통화 외 상품권과 현물 등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5일 밝혔다.

김형동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 ‘근로기준법’은 임금은 통화(通貨)로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나 법령 또는 단체협약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통화 이외의 상품권, 현물 등으로 임금을 지급받는 경우 근로자는 시장가격과의 차이, 사용지역 제한 등으로 환가(換價)에 곤란을 겪거나 제값을 온전히 보존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김 의원이 발의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엔 통화 외의 수단으로 임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는 예외 규정을 삭제하여 근로자의 실질 임금을 보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형동 의원은 “아직도 임금을 상품권이나 식용유, 고구마 등 현물로 받아 어려움을 토로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월급만큼은 반드시 돈으로 지급해야 한다’는 원칙을 명문화하여 불필요한 분쟁과 걱정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형동 의원, ‘월급은 반드시 돈으로’…현물월급 금지법 대표발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