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위한 경쟁력 확보해야”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7.14 16:35 |   수정 : 2020.07.14 16:35

롯데그룹 하반기 사장단 회의 ‘VCM' 회의 개최 / “‘70% 경제’에서 살아남을 길 찾아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하반기 롯데 VCM(사장단회의)에서 당분간 지속될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를 대비한 경쟁력 확보를 주문했다.
 
롯데는 14일 '2020 하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개최했다. 이번 VCM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처음으로 웨비나(Webinar: 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됐다.
 
``1`.png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해 계열사 CEO들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신동빈 회장은 “애프터 코로나가 곧 올 것이라 생각했지만, 코로나와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WC:With Corona)가 내년 말까지는 계속될 것 같다”면서 “2019년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 노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최근 경제상황의 어려움을 짚었다.
 
신 회장은 “이처럼 뉴 노멀이 된 ‘70% 경제’에서 살아남을 길을 찾아야 한다”며 “우리가 지금까지 해 왔던 업무 방식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그간의 사업전략을 돌아봐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무역,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는 것이다.
 
신 회장은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하고 있다. 국제정치적으로도 불안정한 시기”라며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에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도 아직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고,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회사 간 시너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동빈 회장은 “1~2년에 한번씩 방문해왔던 해외 자회사의 업무 현황을 이제는 언제라도 직접 확인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최근의 화상회의 경험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또한 최근 유통 매장 등 현장을 잇달아 방문했던 것에 대해서도 “직접 가서 보니 잘하는 것도 있지만 부족한 점도 보였다”고 언급하고 “이처럼 어려운 상황일수록 본업의 경쟁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5월 초 귀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뒤, 매 주말마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의 롯데 사업장들을 방문하고 있다. 신 회장은 “DT(Digital Transformation)를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 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회장은 “경제상황이 어렵다고 너무 위축되지 말고, 단기 실적에 얽매이지 말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본업의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달라”고 대표이사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이번 하반기 롯데 VCM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언택트 업무 문화를 실현하고자 웨비나(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됐다. 또 약 4~5일에 걸쳐 사업부문별로 계열사들이 모여 중장기 성장 전략  등을 의논하는 자리로 운영해왔으나 올해는 하루만 진행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위드 코로나 시대, 생존 위한 경쟁력 확보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