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최태원 전기차용 배터리·반도체 등 전방위 협력 논의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7.07 18:22 |   수정 : 2020.07.07 18:22

“현대차 배터리 회동 마무리됐다” 평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배터리 회동’ 세 번째 순서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나 전기차용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부터 충전 인프라까지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전방위적 협력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7일 충남 서산 소재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에서 최태원 회장을 만나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오찬을 함께 했다. 이들은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전력반도체 △경량 신소재 △배터리 서비스 플랫폼(BaaS) △주유소-충전소 활용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 등에 대해 논의했다.
 

 

200707 정의선 수석부회장-최태원 회장 악수.jpeg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공장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날 회동에서 최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도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며 “우리 임직원들은 고객 만족을 위해 보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할 것이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번 회동에서 현대차 측은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 측은 최재원 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장동현 SK 사장,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함께 참석했다. 특히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SK그룹의 배터리 사업을 초기부터 이끌어 온 인물이다.

 

이날 양 그룹 총수들과 경영진은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 내 니로 전기차에 공급하는 배터리 셀의 조립 라인을 둘러봤다. 2012년 준공한 서산공장은 연 4.7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규모를 갖춘 곳이다.

 

이번 회동을 마지막으로 배터리 납품사를 연이어 만나는 현대차의 배터리 회동은 마무리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앞서 지난 6월 구광모 (주)LG 회장, 지난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최태원 회장과의 자리와 마찬가지로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협업 방향에 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의선-최태원 전기차용 배터리·반도체 등 전방위 협력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