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코로나19 극복위한 외화소셜본드로 중소기업 지원 나선다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7.07 14:59 |   수정 : 2020.07.07 15:01

금융지주회사 최초로 외화소셜본드 5억달러 발행 성공 / 선제적 자금 지원통해 포스트코로나시대 회복탄력성 강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철규 기자]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국내 금융지주회사 최초로 5억달러 규모의 해외 투자자 대상 외화 소셜본드(Social Bond) 발행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소셜본드는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한 특수목적채권으로, 만기 56개월에 금리는 1.365%.
 
신한금융지주.png
신한금융지주가 국내 금융지주회사 최초로 해외 투자자 대상 외화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그래픽=뉴스투데이]

 

채권 발행은 BOA·비앤피파리바·크레딧아그리콜·JP Morgan·Mizuho가 공동주간사로 참여했으며 신한금융투자가 보조주간사로 참여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해 8월에도 5억달러 규모의 외화 지속가능(ESG)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번 소셜본드 발행에 대해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변동성이 높아진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하며 기업 자금공급여력을 확대 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향후 신한금융지주는 높은 신용등급 및 발행 역량을 활용해, 비은행 자회사의 외화조달 창구를 지주로 일원화 하는 등, 그룹차원의 최적화된 외화조달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한금융지주, 코로나19 극복위한 외화소셜본드로 중소기업 지원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