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KT 구현모 “5G의 중심은 B2B…KT가 다른 산업의 혁신 이끌겠다”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7.02 19:32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 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사진자료11.jpg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1일 온라인에서 열린 GTI 서밋 2020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KT]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1일 온라인에서 열린 ‘GTI 서밋 2020’ 회의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았다. 구 대표는 5G B2B 사업의 주류화 추세와 이와 관련한 KT의 응용 사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타 분야와의 융합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KT는 2일 구 대표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기조연설자로 참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GTI 서밋은 중국 주도 통신기술 표준화 단체인 GTI가 주최하는 행사로 매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박람회의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함께 진행돼 왔다. 올해는 MWC가 온라인 이벤트 ‘GSMA 쓰라이브(Thrive)’로 대체되면서 이 행사의 일환으로 GTI 서밋 2020이 진행된다.
 
기조연설에서 구 대표는 “지금까지는 모바일 통신이 B2C 중심이었다면, 5G의 중심은 B2B로 전환될 것”이라며 “5G는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AI·빅데이터·클라우드와 함께 결합해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이다. KT가 5G로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5G는 네트워크를 뛰어넘는 플랫폼이라는 시각으로 여러 사업자 및 소비자들과 함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 통신사업자들의 역할”이라며 “세계 최초 5G를 주도해온 차별화된 기술력과 다양한 적용사례를 발굴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KT가 5G B2B 영역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해 보이겠다”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구 대표는 KT의 B2B 적용 사례로 △영화 촬영 현장에서 5G를 활용해 영상 파일을 전송하는 경우 △5G 디지털 병리 진단을 통해 수술 중 발생하는 병리 데이터를 신속하게 전달하는 경우 △5G를 이용한 싱크캠(Sync Cam)으로 수술 중인 1인칭 영상을 전송하는 경우 △VR·AR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는 경우 등을 예로 들었다.
 
이 같은 5G B2B 사업의 확산을 위해서 해결해야 할 과제들도 짚었다. 구 대표는 △5G 모듈이 탑재된 B2B 단말 확대 △각 산업 영역에 대한 정확한 이해 △기존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가치 창출 △AI·빅데이터·클라우드와 결합해 시너지를 내는 것 △5G를 비롯한 통신시장의 기회를 잘 살펴야 하는 점 등을 제시했다.
 
한편, 구현모 대표는 지난 달 국내 유일하게 ITU-유네스코 공동 주관의 브로드밴드위원회의 위원(Commissioner)으로 선임됐으며,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과 첫 공식 컨퍼런스콜을 통해 글로벌 ICT 현안을 논의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활발한 대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KT 구현모 “5G의 중심은 B2B…KT가 다른 산업의 혁신 이끌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