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 명단’ 임의로 삭제한 신천지 대구교회 간부 2명 구속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17 21:32 |   수정 : 2020.06.17 21:3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월 12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역학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jpg
3월 12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역학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방역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교인 명단을 계획적으로 누락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간부 2명이 구속되고, 4명이 입건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방역당국의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교인 명단을 계획적으로 누락한 혐의를 받는 신천지 대구교회 간부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 등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2월 2일 전체 교인명단을 요구하자 외부 노출을 꺼리는 교인 100여 명을 임의로 삭제한 뒤 제출한 혐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감염병예방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간부들이 조적적으로 교인 명단을 누락한 사실을 밝혀내고 범행을 주도한 2명을 구속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역학조사 방해 등에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대구시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발로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이후 검찰에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 등이 일부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가 있다”는 취지로 압수수색 영장을 두 차례 신청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은 “신도 명단 누락에 대한 고의성이 불분명하고,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의 필요성 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보완수사를 지휘하고, 압수수색 영장 신청 반려해 논란이 일었다.

실제 고발 당사자인 대구시는 검찰이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반려하자 지난 3월 12일, 17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행정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상대로 교인·시설 명단 은폐 여부 확인을 위한 행정조사에서 확보한 컴퓨터를 열어보지도 못하고 다시 돌려준 것에 대해 헛심만 쓰고, ‘또 다시 뒷북만 쳤다’는 질타만 받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인 명단’ 임의로 삭제한 신천지 대구교회 간부 2명 구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