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나누기 세상+더하기] 롯데,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 키트’ 3만개 기부 外

강이슬 기자 입력 : 2020.06.09 15:48 |   수정 : 2020.06.09 15: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유통업계의 따뜻한 나눔활동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롯데는 의료용품이 필요한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 키트’ 3만개를 기부했고, 하이트진로는 무더위를 대비해 노숙자와 쪽방촌에 생수 4만1000여병을 전달했다. 애경산업은 코로나19 현장 간호사들에게 구강용품 2080박스를 지원했다.
 
또 GS25는 6·25전쟁 미발굴 전사자 12만2609명을 기억하는 캠페인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에 동참해 한정판 태극기 배지를 제작‧배포한다.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공병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벤치’를 제작해 공공장소에 설치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진단키트 기부 1.png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코로나19 진단 키트' 전달식에서 김용호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대표(왼쪽)과 인도네시아 재난방지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롯데,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 키트’ 3만개 기부

 

롯데는 9일 인도네시아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에 미화 24만달러 상당의 국산 진단 키트 3만개를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있는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타이탄, 롯데쇼핑,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함께 마음을 모아 준비했다.
 
롯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국가에 대한 지원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의료용품을 가장 필요하는 것으로 판단되어 진단키트를 전달하게 됐다.
  
김용호 롯데케미칼 인도네시아 대표는 “인도네시아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롯데는 어려울 때 함께 하는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2008년 롯데마트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에 첫 진출하여, 현재 10여 개 계열사가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화학부문에서는 인도네시아 자바 반텐주에 대규모 유화 단지 건설을 진행 중에 있으며, 자동차 대표 소재인 PP컴파운드 사업에도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 하이트진로, 노숙인‧쪽방촌에 생수 4만1000여병 전달
 
하이트진로가 여름철 무더위를 대비해 노숙인들과 쪽방촌 거주민들에게 생수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남대문, 동대문, 종로 쪽방촌 거주민과 노숙인 약 2000명에게 총 4만1000여병을 전달한다. 이번 지원 생수는 하이트진로음료가 1만3000여병을 함께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하이트진로는 서울시와 주거취약계층 한파, 폭염 대응 보호활동에 대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해 2013년부터 올해까지 8년째 물품 및 구호서비스 지원을 진행해오고 있다. 임직원들이 직접 세대를 방문해 생수, 빵 등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쪽방촌 측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필요한 물품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는 “우리의 작은 손길이 주변 이웃들의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데 힘이되길 바란다”며 “100년 역사를 앞두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주류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책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토탈 오럴케어 브랜드 2080, 구강의 날 맞아 코로나19 현장 간호사에 구강용품 ‘2080’박스 전달.png
9일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현장 간호사의 구강 건강을 위한 구강용품 전달식에서 (왼쪽부터)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김남수 애경산업 상무, 곽월희 대한간호협회 제1부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애경산업]

 

■ 애경산업, 코로나19 간호사에 ‘2080’ 구강용품 전달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의 토탈 오럴케어 브랜드 ‘2080’은 6월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코로나19 현장 간호사들을 위한 구강용품 2080박스를 지원하는 전달식을 진행했다.
 
2080은 코로나19로 인해 장시간 마스크를 써야 하는 간호사의 구강 건강을 위해 구강용품을 전달했다. 특히 ‘20개의 건강한 치아를 80세까지’라는 2080의 브랜드 정신을 담아 바이러스가 몸속으로 들어가는 감염 통로이기도 한 구강의 관리에 대한 인식을 함양하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2080은 이번 전달식을 통해 치약, 칫솔, 가글 등 구강용품 2080박스를 전달했다. 지원한 품목은 코로나19 현장 간호사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특히 간호사들이 간편하게 사용 가능한 필름 형태의 신개념 구강관리용품 ‘3초 구강필름’과 ‘2080청은차플라워가글재스민’을 지원한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구강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간호사분들을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며 “2080은 앞으로도 국민 구강 건강 관리를 위한 지원 및 캠페인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GS25 점포앞에서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  캠페인 기념 태극기 배지를 들고 있다.png
[사진제공=GS리테일]

 

■ GS25, 6·25전쟁 미발굴 전사자 기억 ‘무궁화 배지’ 전달
 
편의점 GS25는 국민 참여 캠페인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캠페인에 동참한다. 전국 1만4000여개 편의점을 통해 국민들에게 태극기 디자인을 모티브로 제작한 한정판 배지를 전달한다.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미발굴 전사자 12만2609명’을 기억하는 캠페인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에 협력한다. 캠페인은 전쟁 이후, 올해까지 찾지 못한 전사자를 기리며 태극기 배지를 가슴에 달고 한 번 더 기억하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GS25는 전국 1만4000여개 편의점을 통해 국민들에게 태극기 디자인을 모티브로 제작한 한정판 배지를 전달한다.
 
제작하는 배지는 6·25전쟁 참전용사 유해발굴 시 태극기 덮고 묵념을 할 때 우리의 시선이 닿는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와 광운대 공동소통연구소의 민관협력으로 공동 개발됐다. 태극기 배지는 총 미발굴 전사자 수와 동일한 12만2609개가 제작되어 이중 9만여개를 GS25에서 무상으로 국민들에게 증정한다. 각 배지에는 고유 일련번호가 부여되며, 1호 태극기 배지는 6·25전쟁에 참전하여 전사하고 그 유해를 찾지 못한 故 서병구 일병의 외동딸 서금봉(70세, 부산 거주) 여사가 받는다.
 
GS25에서 배지를 받는 방법은 2가지가 있다. 오는 15일부터 정부와 협의를 통해 선정한 전국 GS25 점포(홈페이지 및 공식 SNS채널에서 공지)에서 선착순으로 2만개를 제공한다. 또 가까운 점포에서 받기를 희망하는 고객은 15일 오전 10시부터 GS리테일 ‘더팝’ 어플 또는 GS25 ‘나만의냉장고’ 어플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한 후, 배지 수령 점포를 입력하고, 도착 알림을 받은 후, 점포 방문 수령이 가능하다. 한 사람당 받을 수 있는 배지는 2개로 제한된다.
 
한동석 GS25 마케팅팀 차장은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치신 순국선열을 기리는 의미 있는 캠페인에 대한민국 대표 편의점 GS25가 동참하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전국에 있는 1만4000여개 점포가 공익적 플랫폼으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다양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자료] 화장품 공병 재활용 업사이클링 벤치.png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공병 활용 ‘업사이클링 벤치’ 제작·설치
 
아모레퍼시픽은 6월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글로벌 친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업사이클링 벤치’를 제작해 6월 중 공공장소에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업사이클링 벤치는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장에 반납한 화장품 공병 분쇄품에 초고강도 콘크리트(UHPC)를 섞은 테라조 기법을 적용했으며 공병으로 등받이를 장식해 완성했다.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1400여개를 재활용했다.
 
환경 디자인 전문 스타트업인 ‘라디오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을 돕는 이색 아이디어를 더했다. 벤치 중간에 가로 50cm 화분을 고정해 두고, 앉는 자리에는 1m 간격을 표시해 자연스러운 거리두기를 유도했다.
 
업계 최초로 제작에 성공한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재활용 테라조’ 기법은 아모레퍼시픽 그린사이클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공간문화개선 사업 및 매장 내 인테리어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테라사이클과 지난해 6월4일 ‘공병 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매년 100톤씩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을 수거하여 100%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제품과 집기 적용 비율은 50%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통÷나누기 세상+더하기] 롯데,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 키트’ 3만개 기부 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